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달창’ 발언 나경원 수사 착수…오전 고발인 조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경찰이 공개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21일 오전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 A씨를 불러 진술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이번 사건의 고발 취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고발인 조사가 이루어지면 나 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착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15일 나 원내대표가 명예훼손 및 성희롱을 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고발장을 냈다.
 
A씨는 당시 “국민들이 선택한 대통령과 지지자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하는 저속한 용어를 대중 연설에서 했다”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시다!’ 규탄대회에서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거론하며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었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한 거 아시죠”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비하 표현에 대한) 구체적 유래를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을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