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달창’ 발언 나경원 수사 착수…오전 고발인 조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경찰이 공개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21일 오전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 A씨를 불러 진술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이번 사건의 고발 취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고발인 조사가 이루어지면 나 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착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15일 나 원내대표가 명예훼손 및 성희롱을 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고발장을 냈다.
 
A씨는 당시 “국민들이 선택한 대통령과 지지자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하는 저속한 용어를 대중 연설에서 했다”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시다!’ 규탄대회에서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거론하며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었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한 거 아시죠”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비하 표현에 대한) 구체적 유래를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을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