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 유엔北대사, 21일 밤 유엔서 기자회견…北화물선 압류 관련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연합뉴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연합뉴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21일 오전 10시 15분(한국시간 21일 오후 11시 15분)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미국의 북한 화물선 압류 조치 관련 기자회견을 한다.
 
20일(현지시간)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김 대사가 (미국의) 화물선 압류에 대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장소는 유엔본부 내에 있는 브리핑룸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측도 김 대사의 기자회견 일정을 확인했다.
 
북한이 유엔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북측은 이번 미국 측의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 호 압류를 중대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김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압류 조치를 비난하는 한편, 유엔 대북제재가 부당하다며 제재 해제 주장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 대사 명의의 항의 서한을 전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 대사는 서한에서 “(미국의 압류 조치는) 불법무도한 강탈행위”라며 “미국의 날강도적 행위로 인해 조선반도에 미칠 후과에 대한 세계적 우려가 커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조치를 취하는 것으로써 조선반도 정세 안정에 이바지해야 하며, 유엔의 공정성을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자릭 대변인은 북한의 서한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안보리 이사국들이 결정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9일 미국 법무부는 북한 석탄의 불법 운송 혐의를 받는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에 대한 몰수소송을 제기했으며 이를 위해 이 선박에 대한 압류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