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성기 소리 시끄럽다”…집회 차량에 쇠 구슬 쏜 30대

20일 오후 12시 45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소재 한 인도에서 열린 집회에서 새총으로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에 SUV차량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 관계자들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공]

20일 오후 12시 45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소재 한 인도에서 열린 집회에서 새총으로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쇠구슬에 SUV차량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 관계자들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공]

 
집회 현장의 확성기 소리가 요란하다며 새총으로 쇠 구슬을 쏴 차량 유리창을 파손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36)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20일 오후 12시 45분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의 한 집회현장에 있던 집회 차량에 쇠 구슬 3개를 발사해 유리창을 부순 혐의다.
 
당시 차량 앞좌석에는 집회 관계자 2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쇠 구슬이 모두 뒷좌석 유리창으로 날아와 큰 외상은 없었다.
 
A씨는 집회 현장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확성기 소음 때문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대로 A씨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