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英 공항·유로스타역 등 전역서 한국인 무심사 입국 개시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 [AP=연합뉴스]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 [AP=연합뉴스]

 영국 히스로 공항과 유로스타역 등에서 한국인에 대한 대면 입국심사가 없어지고 전자입국 게이트를 통해 입국하는 제도가 20일(현지시간) 시작됐다. 이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타고 도착한 승객 수백명은 20분 이내에 입국 절차를 마쳤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영국 정부가 런던 히스로, 개트윅 공항과 파리ㆍ브뤼셀 유로스타역 등 전자입국 게이트가 설치된 전역에서 한국인에 대해 자동입국심사(E-passport gate) 제도를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과거에는 영국 이민국 직원에게 입국 심사를 받았지만 이날부터는 전자입국 게이트에 여권을 스캔하고 안면 인식만 거치면 바로 입국할 수 있게 됐다.
 
 영국 정부는 자국민과 유럽연합(EU) 회원국 국민 등에게만 자동입국심사를 시행했었다. 한국 등 나머지 33개국 국적자는 연간 70파운드를 내고 여행객등록제(RTS)에 등록할 경우에만 자동입국 게이트 이용이 가능했다. 그 외에는 입국카드를 작성한 뒤 이민국 직원을 만나 일부 지문을 등록하면서 도장을 받아야 했다. 앞으로는 입국카드도 작성할 필요가 없다.
 
 18세 이상 한국인 중 전자여권 소지자가 대상이다. 12세 미만은 이용이 불가능하다. 만 12~17세는 성인이 동반할 경우 자동입국 게이트를 이용할 수 있다.
 
 사증 발급이 필요한 입국 목적으로 처음 영국에 들어갈 때는 자동입국 게이트를 이용할 수 없으나, 영국 국민이 쓰는 내국인 심사라인을 이용하면 된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단기 교육을 위해 학생 비자 취득이 필요한 경우 ^노동 허가서 소지자 ^티어5 사증 카테고리 중 스포츠, 예술 후원 증명서 소지자도 첫 입국시 대면 창구를 거쳐야 한다.
 
 영국 정부는 한국 외에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국적 승객에 이 제도를 적용한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