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글, 더 날렵해진 디자인…‘구글 글래스2’ 공개

구글 글라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 [사진 Google]

구글 글라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 [사진 Google]

 
구글이 새 모델인 ‘구글 글라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2’(구글 글라스 에디션2)를 공개했다고 미국 경제 채널 CNBC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 글라스는 2013년 출시된 최초의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웨어러블 스마트 안경이다. 기기에 장착된 소형 프로젝터를 이용해 컴퓨터가 생성한 이미지를 사용자 눈에 투사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현실 세계에서 컴퓨터 이미지들이 떠다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 스마트폰과 연동되기 때문에 길을 찾거나 음성 명령으로 실시간 촬영이나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도 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구글 글라스에디션2는 강화된 퀄컴의 스냅드래곤 XR1 플랫폼에서 작동해 배터리 수명이 길어졌다.
 
형태도 안경과 비슷하다. 경쟁모델인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나 스타트업 매직리프가 내놓은 스마트 안경보다 날렵한 외형이다.
 
가격도 999달러(약 119만원)로 3500달러(약 418만원)에 시작하는 홀로렌즈2보다 저렴하다. 특히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해 첫 모델보다 이용자 편의성이 높다.
 
구글 글라스에디션2는 첫 번째 모델과 마찬가지로 한쪽 눈앞에 놓은 소형 프로젝터로 이미지를 띄운다. 반면 지난 2월 공개된 홀로렌즈2는 양쪽 눈으로 이미지를 볼 수 있다.
 
구글은 당초 일반 소비자를 겨냥해 구글 글라스를 내놨지만 가격이 비싼 데다 내장 카메라 때문에 사생활 침해 논란까지 일면서 2015년 판매를 중단시켰다.
 
이후 구글은 타깃을 기업체로 바꿔 지난 2017년 구글 글라스 에디션 1을 출시했다. 현재 이 제품은 제조나 의료, 물류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