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당 70만원의 유혹…의사들의 '위험한 알바'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노원구 S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81세 박모 할머니가 응급상태에 빠졌다. 사흘 만에 인근 대형병원으로 후송됐지만 20일 만에 숨졌다. 유족들은 S요양병원을 상대로 “응급 상황에서 제대로 대처했더라면 사망에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며 서울북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흔한 의료분쟁으로 보이지만 이면에는 일반인은 알 수 없는 의료계의 ‘공공연한 비밀’이 숨어 있다. ‘불법 당직 아르바이트’와 다른 의사 명의로 진료하는 ‘불법 대리 진료’ 문제다.  
 

고인이 응급상태에 빠진 날 고인의 ‘경과 기록지(progress notes)’에는 진료 의사가 S요양병원 원장 이모씨로 돼 있다. ‘탐사하다 by 중앙일보’팀이 입수한 S요양병원 당직표엔 당일 당직 의사가 김모씨로 나온다. 국립병원인 국립재활원 소속 레지던트다. 김모씨만 그랬던 게 아니다.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국립재활원 소속 레지던트 5명이 추가로 이 병원에서 일했다. 이들은 대가로 주말 하루에 45만원 정도를 받았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