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독재 시작” 이준석에게…당직자들, ‘음주 유세’ 거친 설전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손학규 대표의 주요 당직 인선으로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이번엔 바른정당계에 속한 이준석 최고위원과 손 대표 측 당직자들이 복도에서 거친 설전을 주고받았다. ‘음주 유세’ 주장으로까지 번졌다.  
 
이 최고위원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회의장 앞 복도에서 기자들에게 “초긴급 안건들은 상정하지 않고 본인이 취사선택해 긴급 안건들을 상정한다면 (손 대표가) 독재를 시작하는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그러자 임헌경 전 바른미래당 사무부총장은 “이 최고위원님. 그만하시죠”라며 “(4·3 보궐선거 당시) 지난 4월 2일에 창원 지원 유세 오셔서 술 드시고 지원 유세하고. 그러니 당 지지율이 나오겠습니까”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어 “똥 묻은 뭐가 재 묻은 뭐를 나무라는 격입니다. 그만 하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 최고위원은 “4월 2일 지원 유세 과정에서 술 마시고 지원 유세한 적 없다. 그날 유세가 끝나고 당원들 요청으로 회식했을 뿐”이라고 바로 해명했다.  
 
임 전 사무부총장이 계속 이 최고위원이 당시 음주 유세를 했다는 취지로 말을 이어가자 이 최고위원은 “당직자가 아니기 때문에 신경 안 써도 된다”고 말했다.
 
이후 기자들과 질의를 이어가던 이 최고위원에게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은 “최고위원님,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발언 기회를 얻은 노 상근부대변인은 “임 전 사무부총장 말대로 (이 최고위원이) 당시 약주 안 먹었다고 했는데, 창원에서 차량 올라가셔서 약주 드시고 분명히 연설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YTN 방송 캡처]

[사진 YTN 방송 캡처]

이 최고위원이 “저희가 왜 당이 제대로 안 돌아가냐면…”이라며 말을 이어가려던 순간 노 상근부대변인은 “솔직히 말해서 최고위원 때문에 더 안 돌아가잖아요. 양심이 있으면 말해보세요”라고 언성을 높였다.
 
노 상근부대변인은 자신을 말리는 국회 관계자에게 “(이 최고위원이) 술 드시고 했으면서…”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최고위원은 “저건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공개적인 방송 카메라 앞에서 얘기했기 때문에 윤리위원회 무조건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이준석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준석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이후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문제가 된 지난 4월 2일의 유세 일정 문자를 공개했다.
 
이 최고위원은 “당시 오후 7시 마무리 유세를 마치고 회식을 했다. 오후 9시 추가 일정이 있다고 연락이 와 유세에 합류했다. 유세차에 올라갈 수 없다고 하자 손 대표가 올라오라고 해 올라갔었다”며 “두 달 전 선거 직후에도 아무 말 없다가 지금 와서 이런 걸 얘기하는 거 보면 정말 이제 끝까지 왔다는 생각이 든다”고 적었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 등의 반대를 무릅쓰고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원회 구성원 9명 중 1명이다. 손 대표의 인사 강행으로 최고위원회는 당권파 4명(손학규·주승용·채이배·문병호)과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안철수계와 바른정당계 5명(오신환·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으로 진용이 꾸려지게 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