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신보라 “김정숙 여사, 그날 바로 뒤에서 똑똑히 봤는데…”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0일 김정숙 여사가 5·18 기념식에서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의도적이든 우발적이든 사려 깊지 못한 처사였다”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전북 김제시 현장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솔직히 경솔했다고 한마디만 하면 될 일을 가지고 청와대는 시간이 없어 건너뛴 것이라는 등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며 “제가 그날 현장 바로 뒤에서 똑똑히 봤다. 김 여사는 황 대표는 건너뛰고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손학규 대표, 다른 당 대표, 지자체장, 장관까지 악수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없어 유독 제1야당 대표만 악수를 안 했다는 것은 황당한 해명”이라며 “김 여사의 ‘악수 패싱’은 오느라 고생했다고 한 대통령의 악수마저 무색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영상 JTBC]

[영상 JTBC]

그러면서 “정치권의 경색을 푸는데 청와대의 통 큰 제스처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청와대의 경솔한 해명이 소통의 공을 더 멀리 보내버리는 것 같다”며 “유독 왜 제1야당 대표에게만 왜 이리 야박한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신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의 악수 장면이 담긴 현장 영상을 공유하며 “제가 놀라서 장제원 의원께 제가 본 게 맞는지 확인하는 모습까지 잡혔다”고 주장했다.
 
[사진 TV조선 캡처]

[사진 TV조선 캡처]

이 영상에는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를 지나 손학규 대표와 악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뒤에서 이를 본 신보라 최고위원이 옆에 있는 장제원 의원에게 무언가 얘기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한편, 청와대는 ‘의도적 악수 패싱’이라는 한국당의 주장에 대해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