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1~2곳만 없애려 해 내가 5곳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지난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 내 핵시설 5곳(site) 중 1~2곳만 폐기하려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보유를 허용치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북한까지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전쟁으로 가길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 전쟁은 경제를 해치고 무엇보다 사람을 죽게 한다”고 한 뒤 하노이 2차 정상회담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하노이 노딜 이유 추가 공개
5곳이 어디인지는 안 밝혀

그는 “(북한에서) 줄곧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이 발사됐다”며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2차) 정상회담이 열렸던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하노이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여러 차례 언급했던 내용이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당시 김 위원장과 나눴던 이야기를 더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핵시설) 1∼2곳을 없애길 원했다. 그렇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나머지 3곳은 어쩔 것이냐’고 했다. ‘그건 좋지 않다. 합의를 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며 회담 결렬 이유를 설명했다.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 개발 메카인 영변 불능화와 함께 추가적 핵 폐기인 이른바 ‘영변+α’를 원했지만 북한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에선 미국이 파악한 북한의 핵폐기 대상(site)으로 ‘5곳’이라는 구체적인 숫자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5곳이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 “그들은 지난 2년 동안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며 “차트를 보면 실험 24건, 22건, 18건(연도별 미사일 발사 시험 횟수로 추정), 그리고 내가 취임하고 나서 잠깐은 꽤 거친 말을 주고받는 시기가 있었다. 그러곤 실험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해선 “나는 싸우길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란과 같은 상황이 있다면 그들의 핵 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