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광주 실체 찾기 4년, 그 청년이 정말 북한군?

다큐멘터리 ‘김군’의 출발점이 된 사진.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중앙일보 이창성 기자가 찍은 것이다. [사진 영화사 풀]

다큐멘터리 ‘김군’의 출발점이 된 사진.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중앙일보 이창성 기자가 찍은 것이다. [사진 영화사 풀]

“결과를 예정하고 시작한 작업이 아니었어요. 알고 보니 북한군이었다면, 북한군이라고 영화를 찍었을 거예요.”
 

23일 개봉 다큐 ‘김군’ 강상우 감독
관계자 100여 명 만나며 현장 추적

23일 개봉하는 다큐멘터리 ‘김군’에서 39년 전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사라진 한 청년의 행방을 좇은 강상우(36) 감독의 말이다. 유일한 단서인 흑백사진에서 청년은 군모와 무기를 갖추고 군용 트럭에 탄 매서운 모습. 2015년 보수논객 지만원씨가 “당시 광주에 침투했던 북한특수군 제1광수”라 주장한 바로 그 사진이다. 감독을 붙든 건 그 즈음 알고 지내던 광주시민 주옥씨가 들려준 전혀 다른 기억이었다. “우리 (시민군) 차에 주먹밥 올려줄 때 그 사람, 넝마주이 김군 아니야?”
 
지난해 5월 시민군 생존자 최진수씨의 결정적 증언을 얻기까지, 청년의 생사도 모르고 시작한 추적은 4년이 걸렸다. 무수한 연구·기록물, 100명 넘는 인터뷰를 다큐는 긴장감 있게 펼쳐낸다. “고향은 서울이에요. 이번 영화 하며 고향 질문을 제일 많이 받았어요.” 감독의 말이다.
 
강상우 감독

강상우 감독

‘김군’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사실 5·18에 대해 잘 몰랐다. 광주에도 5년 전 처음 갔다. 광주 사람들을 그린 독일 공연단체의 다큐멘터리 연극 과정을 기록하는 촬영 알바를 했다. 그 공연으로 주옥 선생님을 알게 됐는데, 이듬해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개관 당시 한동네 살던 김군을 무심코 알아보셨다. 동일한 사진 속 인물을 두고 ‘일베’나 지만원씨는 전혀 상반된 악담을 하고 있는 게 흥미로웠다.”
 
지씨는 다큐에 직접 나와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다. 감독은 “이 조악한 주장을 과학적 사실로 믿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놀라웠다”며 “당사자는 왜 안 나타날까. 그해 광주의 기승전결은 아니지만 한 사람이라도 제대로 담아보자. 그 과정에서 만난 시민군 생존자들 말 하나하나가 우리가 잘 몰랐던 순간들을 알려주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리가 그때 민주화고 뭐고 그런 생각했을 나이도 아니고, 단지 일반시민들이 그렇게 죽어 나가는 걸 보고 대들었지.” 열아홉 재수생이었던 당시 계엄군에 살해당한 시신에 분노해 시민군에 합류했다는 양동남씨 증언이다. 지만원씨가 ‘제36 광수’라 주장한 사진 속 인물이다. 광주도청에서 계엄군에 체포돼 고문 받은 그는 한평생 후유증에 시달렸다. 애타게 기다린 아들을 시체더미에서 발견한 어머니, 눈앞에서 친구의 사살 장면을 목격한 시민군 생존자도 있었다.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생존자에게 연락드리는 자체가 상처를 되새기는 일이어서 인터뷰가 조심스러웠다. 약속을 잡고 나타나지 않은 분들도 많다. 자식이 공무원이어서 해가 될 거라고 믿거나, 여전히 5·18이 폭동이라 믿는 사람들 때문에 자신이 관련됐다는 걸 알리기 두려워하셨다. 넝마주이나 고아의 경우 실종신고 할 가족도 없어 암매장됐더라도 공식적인 사망·실종자 기록에 포함되지 않았다. 누군가 북한군이라 주장해도 밝힐 수 없는, 약한 고리였다.”
 
오랜 추적의 원동력은.
“사진 속 청년의 강렬한 이미지 그 자체다. 5·18 하면 항상 무겁고 윗세대에 강요당하는 기분이었다. 그런데 당시 사진 속 시민군은 대부분이 10대, 20대 초반이었다. 프레임에 담긴 젊음과 현실의 침식된 50~60대 얼굴 뒤엔 비극적 사건이 드리워있었다. 직접 경험한 생존자의 목소리와 이를 그대로 보존한 사진이 있다면 5·18을 겪지 않은 우리 세대와 그 시절 청년들의 이야기를 직접 연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