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총'에 여럿 죽었다?…박근혜 정부 비서관 '탄핵 부인'



[앵커]

천영식 전 비서관 "최순실 태블릿PC는 빈총"
'박근혜 전 대통령 억울한 피해자'로 묘사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비서관으로 일했던 한 인사가 지난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담은 글을 공개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스모킹건이었던 태블릿PC를 '빈 총', 박근혜 전 대통령을 '피해자'로 표현했습니다. 탄핵 당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먼저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에서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낸 천영식 씨는 16일 신동아에 2만자가 넘는 기고문을 실었습니다.



기고문에서 천 전 비서관은 최순실의 태블릿PC를 '빈 총'으로 비유했습니다.



다수의 국가기밀문건이 담겼던 태블릿PC에 대해 "총알 한 방 없는 총으로 이미 여러 사람을 죽여버렸다. 진짜 총인 줄 알고 다 까무러쳐 죽은 것"이라고 말한 것입니다.



최순실과 공범 관계가 인정된 박 전 대통령을 '억울한 피해자'로 묘사하기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참모에게 "최순실 내용을 언론을 통해 알게 되니 당황스럽다", "이 정도로 배신당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대통령은 최순실이라는 인물을 알고 지낸 것만으로도 죄인이 돼갔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국정농단이 사실이 아니라면, 천씨가 주장하듯 빈 총에 백기 투항하는 식으로 정권이 무너질 수 있었는지 의문입니다.



천씨는 당시 청와대의 분위기를 계속 연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JTBC 핫클릭

의원 69명, 박근혜 석방청원서…"나치 아우슈비츠 같다" 보수야당 '박근혜 형 집행정지' 촉구…극우단체 집회도 일부 친박계 "박근혜 형 집행정지, 정치로 풀어야" 주장 박근혜 '사면' 아닌 '형 집행정지' 카드…한국당 셈법은? 또 꺼내든 '태블릿PC 조작설'…가짜뉴스 동원 "박근혜 석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