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김여사 악수 문제라는 건 찌질이…자기들은 朴 지령받았나”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0일 김정숙 여사의 ‘악수 패싱’을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악수 가지고 찌질이처럼 문제라는 것은 진짜 찌질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최근 김 여사가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악수를 의도적으로 피했다며 문제 제기한 민경욱 의원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개) 영부인은 (대통령) 뒤를 따라가지 다 악수는 안 한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할 때도 있지만, (오히려) 황 대표가 (김 여사와) 악수할 준비가 돼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달을 가리켰으면 달을 봐야지 왜 손가락에 반지 뭐 꼈냐, 매니큐어를 뭘 했냐, 이런 지엽말단적인 얘기로 할 일은 안 하고 국회는 버리고, 시대정신을 망각해 5·18을 짓밟으면서 하는 거 보면 역시 소인 정치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민 의원이 ‘김 여사의 악수 거부는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친 데 대해서는 “자기들은 박근혜 지령을 받아서 꼬투리를 잡는 것인가”라면서 “국민이 납득할 얘기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사 중 ‘독재자 후예’ 발언을 두고 한국당이 자신들을 겨냥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는 것에 관해 “알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자기들을 지적하지 누구를 지적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자기들이 역사를 부인하고 있으면서 무슨 국론 분열이라고 말하는가”라며 “5·18망언 의원에 대해서 한국당이 징계하겠다고 했지만 지금까지 안 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천적으로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그런데 황 대표가 (5·18 망언 징계 처리를 마무리하지 않은 상태로) 광주를 또 가겠다, 그래서 설득하겠다고 하는 것은 불을 지르고 다니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