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우먼 홍현희 부친상, 22일 발인…“스케줄은 조율 중”

개그우먼 홍현희(왼쪽)과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 부부. [사진 홍현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왼쪽)과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 부부. [사진 홍현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37)가 부친상을 당했다.
 
20일 소속사 싸이더스HQ에 따르면 홍현희의 부친은 19일 별세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오전 현재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지고 있다. 발인은 22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현희가 슬픔 속 조문객을 맞고 있다”며 “출연 중인 프로그램 녹화 스케줄은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홍현희는 2007년 SBS 공채 9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후 SBS TV ‘웃음을 찾는 사람들’, tvN ‘코미디 빅리그’ 등에 출연했다. 2012년 S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홍현희는 지난해 10월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33·본명 연제승)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MBC ‘나 혼자 산다’와 TV조선 ‘아내의 맛’ 등에 함께 출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