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전 소액주주 “부실 경영·‘탈원전’ 정부 하수인…사장 사퇴하라”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전력 소액주주들이 20일 한국전력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추종한 결과, 적자를 내고 주주들에게 손해를 입혔다며 김종갑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전소액주주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한전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의 흑자경영 촉구를 위한 집회’를 열고 “박근혜 정부 말기 12조원이던 당기순이익이 작년에는 1조원 적자가 됐다”며 “이는 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이자 한전이 주주 이익은 도외시하고 정부 정책을 추종하는 하수인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올바르게 경영할 자질이 없다면 정부 낙하산으로 내려온 산업부 차관 출신 김종갑 한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거듭 주장했다.  
 
소액주주행동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전기요금 인상을 억제해 한전 경영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이들은 “한전이 천문학적 부채를 안고 있어 영업이익으로도 이자를 못 내는 참담한 상황인데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수없이 얘기한다”며 “다음 세대에 천문학적 손실을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탈원전으로 피해는 주주와 미래세대가 입게 되는 만큼 국민을 상대로 탈원전의 명확한 이유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한전 경영진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라며 “대표이사와 경영진을 상대로 배임 혐의 등으로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주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억제에 대해선 세계무역기구(WTO)가 불공정 무역 행위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WTO에도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5000억원을 투자하는 한전공대 설립, 800억원의 평창올림픽 자금 출연도 비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집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오늘도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한전 적자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분명히 밝힌 상황에서 뭐라 말하기가 곤란하다”며 “현재로선 마른 수건을 쥐어짜듯 내부적으로 비용절감 등 자구노력을 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전 관계자는 “당시 현대차가 한전 부지를 10조원에 매입하면서 5년 동안 쌓인 누적적자를 70% 정도 덜어냈던 것”이라며 “원전 가동률이 다시 올라가고 국제유가가 높아진 현 상황과 당시 적자를 봤던 상황과 비슷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 같은 전기요금 제도는 국제유가만 바라보는 천수답과 같기 때문에 다른 대부분의 나라들처럼 전기요금 도매가격과 연료비 연동제로 가는 게 합리적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