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송부터 해외결제까지…카카오페이 '전용 앱' 출시

'카카오페이 데이 2019' 행사에서 류영준 대표가 말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제공]

'카카오페이 데이 2019' 행사에서 류영준 대표가 말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제공]

 
택배·보험·전자영수증·해외결제까지. 출범 2주년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본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 카카오톡과 별개의 카카오페이 애플리케이션도 출시한다.
 
카카오페이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데이 2019'를 열고 이러한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새로운 슬로건 '마음 놓고 금융하다'도 공개했다.
 
카카오페이가 내건 신사업 중 하나인 배송서비스는 C2C(개인간) 배송 모델이다. 중고거래를 하거나 지인에게 물건을 보낼 때 '톡친구 주소 요청' 기능을 통해 받는 사람이 직접 주소를 입력할 수 있게 한다. 류 대표는 “중고거래를 많이 하는데 결제 따로, 배송 따로 신청해야 해서 불편하다”며 “카카오페이에서 송금과 배송을 모두 이용하게 하면 더 좋은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프라인 카카오페이를 신용카드와 연동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기존 카카오페이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쓸 땐 현금이 들어있는 계좌와 연결해 카카오페이 머니를 충전한 뒤에만 사용 가능했다. 앞으로는 신용카드와 연결해 당장 통장 잔고가 없어도 신용카드를 통해 결제할 수 있게 된다.  

 
해외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도 있다. 카카오페이는 다음 달쯤 외국환거래법이 개정되는 대로 일본에서 해외결제 테스트를 할 예정이다.  
 
아파트라는 오프라인 공간을 활용한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파트 내 서류를 문서화하거나 모바일 커뮤니티를 만드는 방안 등을 모색 중이다. 카카오페이 측은 "작년 12월 아파트 관련 커뮤니티 앱 서비스 '모빌'을 인수했다"며 "카카오페이와 시너지를 통해 아파트 입주민 간 소통을 돕고, 아파트 생활에서 혁신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보험, 투자 등 금융사업으로 카카오페이 수익 기반을 다지는 계획도 포함됐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말 투자서비스를 런칭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온라인 기반 보험판매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 카카오페이측은 "생명보험 등에 진출한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보험판매업자들에게 외면받는 저가 보험상품을 공략해 일상적인 부분에서 사용자들의 편익을 높이겠단 전략이다.  

 
카드 결제 내역을 전자영수증으로 발급해주는 영수증 서비스도 시행한다. 카카오페이 측에 따르면 모든 카드 사용 내역이 카카오페이 내 전자 영수증으로 쌓이게 된다. 이 영수증은 소득공제, 결제취소 등에 쓰일 수 있다. 사용자 입장에선 종이 영수증을 챙기는 수고를 덜 수 있단 설명이다.  
 
금융데이터에 기반을 둔 '통합자산관리 서비스' 계획도 발표했다. 카카오페이 외 타 금융기관 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뱅크샐러드 같은 다른 핀테크 업체와 서비스가 겹친다는 지적에 대해 카카오페이 측은 "카카오페이가 자체적으로 축적한 데이터는 타 핀테크 업체 서비스에선 볼 수 없는 것"이라며 "접근성과 보안성 면에서도 기존 업체 서비스와 차별점이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이날 5월 중 별도 앱을 출시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다만 카카오 본사로부터의 완전 독립에 대해선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카카오톡 내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 전용 앱 두 가지를 병행 운영한다는 뜻이다. 류 대표는 "둘은 경쟁 관계"라며 "무얼 쓸지는 사용자가 판단하는 것이고 카카오페이가 이 둘을 관리하는 데 있어서 차이를 둘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