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종규 원주 DB행 '프로농구 최초 몸값 10억원 돌파'

농구국가대표 센터 김종규가 창원 LG를 떠나 원주 DB유니폼을 입게됐다. 프로농구 최초로 몸값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뉴스1]

농구국가대표 센터 김종규가 창원 LG를 떠나 원주 DB유니폼을 입게됐다. 프로농구 최초로 몸값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뉴스1]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김종규(28·2m7㎝)가 원주 DB 유니폼을 입는다. 프로농구 최초로 몸값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프로농구연맹 KBL은 20일 “FA 타구단 영입의향서 제출 마감 결과 DB만 김종규 영입의향서를 냈다. 김종규는 DB에서 연봉 10억2320만원과 인센티브 2억5580만원 등 보수총액 12억7900만원를 받는다”고 밝혔다. 김종규는 5년간 DB에서 뛰게 됐다. 
 
김종규는 1997년 프로농구 출범 후 최초로 몸값 10억원을 돌파했다. 앞서 이정현이 2017년 전주 KCC로부터 받은 보수총액 9억2000만원(연봉 8억2800만원, 인센티브 9200만원)을 훌쩍 뛰어 넘었다.  
 
경희대 출신 김종규는 2013년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입단한 LG에서 줄곧 뛰었다. 키 2m7㎝ 센터 김종규는 높이와 스피드를 모두 갖췄다. 올 시즌 LG의 정규리그 3위와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국가대표 센터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기여했다.
 
프로농구는 다음 시즌부터 외국인선수 신장제한을 폐지했고, 외국인선수 보유는 2명이지만 모든쿼터에 한명씩만 기용 가능하다. 그래서 오세근과 함께 정상급 ‘정상급 토종 빅맨’으로 꼽히는 김종규의 가치가 더 높아졌다.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 협상 과정에서 타 구단 사전 담합 의혹을 받은 김종규가 16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 협상 과정에서 타 구단 사전 담합 의혹을 받은 김종규가 16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LG에서 연봉 3억2000만원을 받았던 김종규는 FA시장에 나왔다.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원소속팀 LG와 협상기간에 보수총액 12억원을 제시받았으나 거절했다. LG가 김종규가 다른구단과 사전접촉한 정황이 있다면서 KBL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KBL은 16일 증거 출중분으로 김종규를 FA로 공시했다.
 
DB가 단독으로 김종규 타구단 영입의향서를 제출하면서 FA최대어를 잡았다. 반면 김종규에게 관심을 보였던 KCC는 영입의향서를 내지 않았다.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DB는 단숨에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DB는 ‘허재 감독 아들’ 허웅을 비롯해 윤호영을 보유했고, 2019-2020시즌에 두경민이 상무에서 복귀한다. 여기에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까지 가세했다. 김종규는 DB에서 은퇴한 김주성의 뒤를 이어 높고 단단한 ‘DB 산성’을 책임치게 됐다.  
 
한편 전자랜드 김상규는 보수총액 4억2000만원에 울산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KCC는 최현민, 정창영, 한정원을 영입했다. KCC 전태풍은 7500만원에 서울 SK에서 마지막 불꽃을 태우게 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