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 '와이키키2' 문가영 "이이경 오빠 칭찬 한 식구로 인정받은 기분"


배우 문가영이 이이경의 칭찬을 접한 후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월화극 '으라차차 와이키키2' 문가영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문가영은 "이제야 종영한 게 실감이 난다"고 운을 떼면서 "끝났다는 마침표를 찍긴 했는데 믿고 싶지 않다. 늘 촬영장에서 만났던 사람들을 못 만나니 허전하다"고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통해 처음으로 코미디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었던 문가영. "처음 시작할 때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위해 시도한 게 가장 컸다. 끝나고 보니 배움의 현장이었다. 테크닉적으로 많이 배웠다. 코미디다 보니 다른 장르보다 호흡이 빠르고 템포감도 빨랐다. 한 공간에서 6명이 긴 대사를 주고받았다. 그러다 보니 호흡하는 법, 정보를 전달할 때 포인트로 잡는 부분들에 대한 팁이 생기게 됐다.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어려웠다. 웃기기 위해선 훨씬 더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연기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이경은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가장 놀랐던 동료로 문가영을 꼽은 바 있다. "문가영은 진짜 연기를 잘하더라. 감정적인 것도, 웃기는 것도 어떤 신이든 잘 소화했다. 똑똑한 게 보이더라. 감독님 디렉션도 빠르게 잘 이해하고, 연기를 정말 잘하는 친구란 걸 느꼈다"고 칭찬했던 것. 

문가영은 "인터뷰 기사를 통해 오빠가 칭찬한 걸 봤다. '와이키키=이이경 오빠'인 것처럼 작품에서 큰 존재인데 그런 얘기를 해줘 한 식구인 걸 인정받는 기분이었다.(웃

음) 많이 배우고 오빠를 따라 하려고도 해봤었는데 (그런 칭찬을 들으니) 뿌듯하다. 최고의 칭찬이었다"고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문가영은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김선호(차우식), 이이경(이준기), 신현수(국기봉)의 첫사랑인 한수연 역을 맡았다. 극 말미 김선호와의 러브라인이 이뤄지며 해피엔딩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양광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