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출동 경찰 "여경, 취객 완전제압···수갑 채우냐고 내가 물어봐"

대림동 여성 경찰 논란. [사진 구로경찰서]

대림동 여성 경찰 논란. [사진 구로경찰서]

 
이른바 '대림동 여경 논란'을 촉발한 구로동 주취자 진압 사건 관련 "여성 경찰관이 취객을 완전히 진압하고 있었다"고 출동 경찰이 말했다.  
 
현장에 출동한 교통경찰은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PD와 만나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린다"며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경이 (취객을) 완전히 제압하고 있었고 수갑을 줘서 제가 한쪽을 채우고 다른 쪽은 여경과 함께 채웠다"고 말했다.
 
그는 "수갑을 채운다는 게 혼자서는 정말로 어려운 일"이라며 "여경이 (취객의) 상체를 완전히 무릎으로 제압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영상에서 논란이 된 "채워요?"라고 묻는 장면과 관련해서는 "제가 물어봤을 것"이라며 "수갑을 저한테 주더라. '채워요?' 그러니까 '네, 채워주세요'라고 해서 여경과 같이 수갑을 채웠다"고 설명했다.
 
영상에 찍힌 사건은 지난 13일 서울 구로구 구로동 인근 술집에서 중국 동포 50대 남성과 40대 남성이 만취 상태로 소란을 피우다 남성과 여성 경찰관 두 명에게 체포된 사건이다. 남성 경찰관이 취객에게 뺨을 맞고 공격을 당하는 동안 여성 경찰관이 이들을 제대로 제압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논란이 됐다.  
 
이후 구로경찰서가 1분 59초짜리 전체 영상을 공개했지만 여성 경찰관이 남성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부분이 또다시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에서 여경은 취객을 제압하며 일반 시민에게 "남자 분, 나오시라고요. 빨리 빨리"라며 도움을 구했고, "(수갑을)채워요?"라는 질문에 "네" 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여경 무용론'이 번졌다. 특히 수갑 채우기는 경찰 고유의 권한인데 이를 일반 시민의 도움을 빌려서 한 거라면 경찰의 전문성에 흠집이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구로 경찰서는 지난 17일 "인터넷에 퍼진 영상과 달리 여성 경찰관이 즉시 피의자 1을 무릎으로 눌러 체포를 이어갔으며 남성 경찰관은 피의자2를 체포했다"며 "추가로 도착한 경찰관과 함께 최종적으로 피의자들을 검거한 것으로 여성 경찰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