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유시민, 정계복귀 할 것…진보정권 재창출 위해 필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0일 정치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복귀설에 대해 “저는 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유 이사장은) ‘최근에도 대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나오면 어쩌나’라는 말에 ‘그러면 욕하시라’고 하더니,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에게는 자기 머리는 자기가 못 깎는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 발언이 상당히 정치를 하는 쪽으로, 대통령 후보가 되는 쪽으로 진전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저는 유 이사장이 대통령 후보로 나오는 것을 환영한다”면서 “진보개혁 세력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이런 분이 참여해 강한 경선을 하게 되면 좋은 후보가 나타나고 상당한 흥행도 되기 때문에 꼭 나와야 한다”고 했다.
 
다만 유 이사장의 대북송금 특검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상당히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지금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력이 단합해서 이러한 대북문제를 공동 개최하고 노력해야 하는데 지금 이때 왜 그런 불필요한 말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19일 광주MBC 특집방송에 출연해 호남과 노무현 대통령과 관계가 삐걱대기 시작한 첫 번째 사건인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훼손하지 않고 계승하기 위한 (노 대통령의) 정치적 결단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앞으로도 광주를 자주 찾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수박 겉핥기식으로, 지지층과 태극기 부대와 만세 부르는 민생탐방을 해봐야 뭐하느냐”며 “불을 끄러 가야지 불을 지피러 가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