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종걸 “민경욱 다짜고짜 시비…생떼 총량 불변의 법칙 입증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중앙포토]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마주치고도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고의로 지나쳤다’는 민경욱 대변인 주장과 관련해 “생떼 총량 불변의 법칙이 과학임을 또 입증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국당은 황교안-나경원 투탑 체제 후 ‘생떼 총량 불변의 법칙’이 생겼다”며 “중요 사안마다 듀엣으로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5·18 기념식을 가지고 나 원내대표만 단독으로 나서나 했는데, 민 대변인이 다짜고짜 시비를 걸었다”는 것이 그의 지적이다.
 
이어 “(청와대 대변인 출신) 민 대변인은 대통령 행사가 세밀히 작성되는지 잘 알 거다. 악수가 예정됐다면 사전에 황 대표에게도 전달 됐을 것”이라며 “(그런데) 민 대변인은 지적 전엔 ‘악수’를 깨닫지 못했다고 한다. 그 자체가 대통령 부부의 이동이 자연스레 진행됐음을 반증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불만이 있으면) 민 대변인이 5·18 행사를 빠듯하게 편성한 청와대 실무진에게 유감을 표했어도 충분했다”며 그런데도 “‘유시민 지시에 따른 것이다’,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운운하는 발언은 지극히 악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의원은 민 대변인의 2015년 인천 연수구 출마선언서 표절 의혹을 언급하며 “첫 출마선언서는 자신의 철학을 보여주는 중요한 글이다. 민 대변인은 진박 후보로 출마하면서도 당시 박근혜의 대척이었던 유승민 글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다”며 “그의 잇따른 폭언과 궤변은 철면피가 계속 두꺼워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지난 18일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 대표와 고의로 악수를 하지 않고 건너뛰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에게)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가 일부러 황 대표와 악수를 안 한 것이 아니다”며 “앞서 걸어간 문재인 대통령과 속도를 맞추느라 여유가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