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거리서 생후 3개월 된 강아지에 음란행위 한 20대 입건

경기 이천의 한 길거리에서 강아지에 음란 행위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 사건을 처음 폭로한 동물학대방지연합(KAPCA)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 캡처.

경기 이천의 한 길거리에서 강아지에 음란 행위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 사건을 처음 폭로한 동물학대방지연합(KAPCA)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 캡처.

길거리 한 식당 앞에 묶여 있던 강아지에 음란 행위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공연음란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12시 20분쯤 이천시 부발읍의 한 식당 앞에 묶여 있는 강아지에 올라 타 바지를 벗고 신체 일부를 접촉하는 등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생후 3개월 된 이 강아지는 식당 주인이 기르는 진돗개로, 현재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외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을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