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조국 띄우는 양정철 "두 분 가세하면 다음 대선 안심"

“유시민, 조국 두 분이 가세하면 다음 대선이 얼마나 안심이 되겠습니까.”
 
18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한 말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영입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유 이사장, 조 수석이 정치 입문에 대해 손사래를 치는 것에 대해선 “세상 일이 자기 뜻대로 안 된다”고도 했다.
 
방송인 김어준씨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양 원장과 유 이사장이 패널로 나왔다. 양 원장이 인재영입을 비롯한 민주당 총선 전략 수립의 중책을 맡고 있어 사회자 김씨의 질문도 이 대목에 집중됐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가운데)이 토크 콘서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가운데)이 토크 콘서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은 언제 대선에 출마하나.”(김어준)  
“그는 노무현 대통령 때 보건복지부 장관을 했다. 소년급제(당시 47세)를 한 것이다. 벼슬을 했으면 거기에 걸맞는 헌신을 해야 한다.”(양정철)
 
무대위의 유 이사장이 “그건 그대들 생각”이라고 하자, 양 원장은 “데자뷔 같다. 문재인 대통령도 처음엔 정치를 한사코 안 하겠다고 거리를 뒀다”고 맞받았다. 양 원장은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하게 결정 못 하냐. 때가 되면 역사 앞에 겸허하게 나서야 한다”며 정계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실제로 여권 내부에선 유 이사장의 관련 발언을 주목하는 분위기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정계복귀 요청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4일에도 라디오에 나와 “나중에 혹시 정치하게 되면 욕을 하시라”며 여지를 남겼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오른쪽부터) 등이 지난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시작 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오른쪽부터) 등이 지난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시작 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계 복귀설이 가라앉지 않은 이유는 그에 대한 높은 대중적 관심 때문이다. 유 이사장은 여권에서 영향력이 큰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조국 수석 역시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갖췄다는 점에서 민주당의 차세대 간판으로 적합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조 수석은 민정수석이 된 후 한동안 자제하던 SNS 활동을 요즘 재개했다. 조 수석은 내년 총선에서 부산ㆍ경남(PK) 지역에서 민주당 바람을 일으킬 주역으로 민주당 안팎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유 이사장과 조 수석은 친문재인 열성 지지층 사이에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유 이사장은 18일 “조국 수석과 자신 중 누가 더 대선 주자로 낫냐”는 질문에 “못 알아들은 것으로 하겠다”며 답을 피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민주연구원으로 출근하고 있다.[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민주연구원으로 출근하고 있다.[뉴스1]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당내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을 사실상 총선 전략의 베이스캠프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양정철 원장이 백원우 부원장과 함께 인재영입을 위한 물밑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의 발언을 이인영 원내대표 당선을 통해 수면 위로 드러난 당내 세력의 분화와 연결 짓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86그룹 대표주자 격인 이 원내대표가 ‘친문 핵심’인 김태년 의원을 원내대표 경선에서 큰 표 차로 누르면서 당내 역학구도에 변화가 생겼다는 말이 나오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그래서 양 원장이 유 이사장과 조 수석 등 친문 그룹 차기 주자 띄우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익명을 원한 민주당의 한 의원은 “앞으로 당내 계파별 목소리가 선명하게 분출될 가능성에 대비해 친문 주류가 새로운 당의 구심점을 제시해 자신들의 리더십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