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매체' SI "커터 완성도 향상, 'RYU' 최고 반열로 이끈 비결"


류현진(32·LA다저스)을 리그 정상급 투수 반열로 올려놓은 원동력은 컷패스트볼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의 시선이다. 이 매체는 18일(한국시간) '다저스 좌완투수 류현진은 어떻게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 됐는가'라는 기사를 통해 그의 최근 두 시즌 투구 내용을 집중 분석했다.
 
모든 구종에 완성도가 높은 투수라는 점을 짚었고, 커터 활용이 전환점이 됐다고 분석했다. 지난 시즌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콥 디르롬(뉴욕 메츠)과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팀 동료이자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크리스 세일(보스턴), 사이영상 수상 이력이 있는 맥스 슈어저(워싱턴)과 저스틴 벌렌더(휴스턴)과 함께 이름이 거론됐다.
 
일단 류현진의 2018~2019시즌 성적을 소개했다. 12승3패·평균자책점 1.87·WHIP(이닝당출루허용) 0.90·FIP(조정평균자책점) 2.89·볼넷 비율(18개·3.5%)-삼진율(143개·27.9%) 등이다. 평균자책점과 볼넷 비율(3.5%)는 1위, WHIP는 2위, FIP는 7위, 볼넷 대비 삼진 비율은 8위에 올랐다.
 
이 매체는 "2018시즌 이후 5개 지표 모두에서 메이저리그 상위 10위 안에 포함된 투수는 류현진이 유일하다"고 했다. 디그롬, 세일, 슈어저, 스넬은 볼넷 비율이 빠져 있다. 4개 지표만 10위 안에 든다. 벌렌더는 볼넷 비율은 포함되지만 FIP는 10위 밖이다. 커쇼와 개릿 콜(휴스턴)은 3개 지표만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사타구니 부상으로 15경기 등판에 그쳤다. 그러나 이 매체는 올 시즌으로 합친 등판 수가 한 시즌 풀타임에 견줄 수 있다고 봤다. "이 기간 내 가장 뛰어난 선발투수 가운데 한 명이었다. 강한 인상을 줄 수 있었다"고 했다.
 
커터를 주목했다. 속구 계열이지만 홈플레이트 앞에서 움직임이 큰 공이다. 우타자 기준으로 몸쪽 사선 방향으로 떨어진다. 히팅포인트를 빗겨서 배트에 맞기 때문에 범타 유도가 유리하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변화 기점인 지난 시즌에 생긴 변화를 주목했다. 커터의 완성도와 구사율이 높아진 것이다. 류현진은 2017시즌까지 커터 구사율이 17.8%이었다.  2018시즌에는 24.5%로 늘었고, 올 시즌도 21.5%를 기록했다. 반면 슬라이더를 버리고, 포심 패스트볼의 비율도 줄였다.
 
체인지업은 여전히 강력한 무기다. 지난 2월에 만난 류현진도 스프링캠프에서 "체인지업 제구력을 가다듬고 있다"고 했다. 개막 뒤 여덟 경기에서 기록한 구사율은 23.4%에 이른다. 지난해는 17.7%였다. 이 기간 잡은 삼진 54개 가운데 16개를 체인지업으로 잡아냈다.
 
그럼에도 이 매체는 커터의 위력을 더 높이 평가했다. 2018시즌 컷패스트볼 헛스윙률은 7.7%다. 올 시즌은 15.9%로 2배 가까이 올랐다.  

변화를 짚었다. 일단 로테이션이 달라졌다. 올 시즌은 지난 시즌보다 더 낮고 안쪽으로 형성된다. 포수가 투수를 바라보는 방향이 기준이다. 6피트(182.88cm) 기준으로 조금 밑에서 형성되던 릴리스포인트가 더 높아진 점도 설명했다. 이 매체는 자신들의 분석한 투구가 류현진이 의식한 투구인지에 대해서는 확신하지 못했다. 그러나 "변화가 컷패스트볼을 던졌을 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은 맞다"고 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