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평균 냉면값은 9000원, 1년새 외식비 최고 8% ‘쑥’

서울 중구 을지면옥의 물냉면.[중앙포토]

서울 중구 을지면옥의 물냉면.[중앙포토]

 
19일 한국소비자원 가격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 kr)에 따르면 서울 지역 냉면 한 그릇은 평균 가격은 지난달 기준 8962원이었다. 지난해 동기보다 3.1%(270원) 올랐다. 냉면이 가장 싼 지역은 제주도로 1인분 가격이 평균 7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냉면 인상 체감은 훨씬 가파르다. 일명 ‘평냉로드’ 를 구성하는 을지면옥, 필동면옥, 우래옥, 봉피양, 을밀대 등과 같은 유명 냉면집 물냉면 가격이 대폭 올랐기 때문이다. 일명 냉면 맛집의 물냉면 1인분의 가격은 1만2000~1만4000원 사이다. 봉피양 방이점은 메밀 100% ‘순면’을 무려 1만7000원에 내고 있다. 두 명이 냉면 한 그릇씩 먹고 만두라도 곁들이면 3만~4만원이 나온다. 
냉면 가격 인상엔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주요 냉면집이 음식 프로그램에 소개되고 ‘인증샷’을 남기는 것이 유행하면서 가속화되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냉면 주요 소비층이 실향민에서 ‘트렌드세터’들로 옮겨가면서 ‘냉트리피케이션(냉면과 젠트리피케이션 합성어)’이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외식비는 냉면만 오른 것은 아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하는 대표적인 외식 메뉴 8종의 가격은 지난 1년 사이에 최고 8% 뛰었다. 1년 새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김밥이다. 김밥 한 줄 가격은 지난달 기준 2369원으로 1년 전보다 8.1% 상승했다. 비빔밥(7.6%), 김치찌개 백반(4.5%), 칼국수(4.0%), 냉면(3.1%), 삼겹살(2.9%), 삼계탕(1.1%)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자장면만 4923원으로 1년 동안 가격 변동이 없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