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지성 사고 40분전 식당 CCTV 포착···남편 추가조사 불가피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시 계양구 하야동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3중 추돌사고로 숨진 배우 한지성씨가 사고 전 음주운전을 했을 것이라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한씨의 몸에서 일정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가 검출됐다는 간이 결과를 내놨다. 해당 수치는 면허취소 수준인 0.1% 이상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과수는 “사망 뒤에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어 정확한 수치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수치 등은 국과수에서 최종 부검 결과가 나오는 22일쯤 밝혀질 예정이다. 지난 8일 국과수가 경찰에 전달한 1차 구두 소견에서는 한씨 전신에 다발성 손상이 확인됐다. 경찰은 최종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밝힐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인천 영종도 인근 횟집 근처 폐쇄회로TV(CCTV)에서 한씨 부부가 사고 발생 40분 전인 오전 3시10분쯤 식당을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장소는 한씨가 사고로 숨진 고속도로로부터 46km 떨어진 거리로 알려졌다.
 
한씨가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한씨가 왜 2차로에 차를 세웠는지, 사고 직전 왜 이상행동을 했는지 등 여러 의문이 풀릴 것으로 보인다. 한씨는 사고 직전 차 뒤편에서 몸을 숙이거나 좌우로 트는 행동을 했다. 한씨 차량 블랙박스의 녹음 기능이 꺼져있었던 탓에 경찰이 한씨 부부의 대화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게 되면서 한씨의 음주 여부와 이상행동을 한 이유는 그동안 파악되지 않았다.
 
한씨가 운전한 차량에 동승했던 남편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은 술을 마셨지만 아내가 술을 마셨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경찰에 공식적으로 부검결과가 전달되지 않았다”며 “A씨는 현재 피의자 신분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앞 비상등을 켜고 2차로에 차를 세웠다. 조수석에 있던 A씨는 차에서 내려 갓길로 향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급한 용무를 해결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자신의 차량 뒤쪽으로 간 한씨는 뒤따라오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