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김정숙 여사, 김정은과는 공손하게 악수…황교안은 지나쳐"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겐 악수를 청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민 대변인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가 김 위원장과 악수하는 사진을 게시한 뒤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쳤을까"라고 반문했다.
 
민 대변인은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사람이 먼저라고 했나?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였다.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항의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항의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 대표는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일부는 물을 뿌리고 욕설을 하며 의자를 집어 던졌고, 황 대표를 향해 "황교안 오지 마" 등을 외쳤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로 향하던 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라며 "하지만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고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