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은 멈췄고, 최지만은 이어갔다

콜로라도 로키스 투수 오승환. [연합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투수 오승환. [연합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투수 오승환(37)이 연속 경기 실점을 멈췄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8)은 6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오승환 3경기 연속 실점 끝
최지만 6경기 연속 안타

오승환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서 1-2로 뒤진 7회 등판해 3분의2이닝 무실점했다.
 
콜로라도 세 번째 투수로 나온 오승환은 앤드류 멕커친을 6구째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진 세구라는 2구째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두 오른손 타자를 처리한 오승환은 브라이스 하퍼 타석에서 왼손투수 제이크 맥기로 교체했다.
 
오승환은 최근 3경기 연속 실점하면서 평균자책점 10.05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이날 호투로 평균자책점을 다시 한 자릿수(9.60)로 내렸다. 콜로라도는 필라델피아에 1-2로지면서 3연패에 빠졌다.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 [연합뉴스]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 [연합뉴스]

 
최지만(28, 탬파베이)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3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시히로를 상대한 최지만은 1회 삼진, 3회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0-1로 뒤진 6회 초 2루타를 때려냈다. 11일 양키스전 이후 6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1-1로 맞선 9회엔 강속구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을 상대로 삼진을 당했으나 2-1로 앞선 연장 11회엔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시즌 타율은 0.270에서 0.276으로 올라갔다. 탬파베이는 2-1로 승리하면서 양키스를 반 경기 차로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되찾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