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계 “퇴로 없다” 요직 측근 인사…바른정당계 반발 예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등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등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 요구를 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의원 등에 맞서기 위해 주요 당직에 측근 인사를 앉힐 계획이다.  
 
이에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손 대표의 인사권 행사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당내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19일 복수의 바른미래당 관계자에 따르면 손 대표는 20일 최고위에서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에 자신의 측근인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앉히는 인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책위의장은 당 최고위 멤버 9명 중 한 명이고, 사무총장은 당 조직과 인력, 예산을 총괄하는 요직이다.
 
오 원내대표 선출로 흔들리고 있는 자신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손 대표 관계자는 “지난 17일 최고위 당시 손 대표가 (이들 당직의) 임명 의사를 밝혔으나 오 원내대표 등의 반대로 보류됐다”며 “이를 강행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손 대표가 사퇴를 요구한 당직자 13명 해임을 철회하는 유화책을 내놓고도 면전에서 퇴진 요구를 받아 지지자들로부터 ‘왜 약하게 물러서냐’며 비판을 받았다”며 “이제 퇴로가 없다. 더 강하게 밀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가 인사를 단행할 경우 총 9명이 참여하는 최고위에는 손 대표 측(손학규·주승용·채이배·문병호), 바른정당계 4명(오신환·하태경·권은희·이준석)으로 팽팽한 구도가 그려진다.
 
남은 1명의 최고위원인 김수민 의원은 현 지도체제에 우호적이지 않지만, 국민의당 출신이라는 점에서 바른정당계와 반드시 함께할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손 대표 측과 바른정당계 측은 지난 19일 오후 서울의 모처에서 ‘담판 회동’을 하려고 했으나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회동 사실이 언론에 공개돼) 꺼린다고 해서 ‘그만두라’고 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