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광장서도 5·18 39주년 기념식…“진실을 밝혀야 한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김영종 종로구청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김영종 종로구청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올해로 39주년을 맞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도 기념행사가 열렸다.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당시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5·18 유공자들과 시민 등 8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이들은 ‘80년 광주’를 추모하는 민중가요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39년 전 이날을 기렸다.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5·18 민주화운동의 39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날”이라며 “당시 분출된 민주화에 대한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과 의지는 7년 뒤, 6·10민주항쟁으로 되살아나 우리나라에 민주 헌정 체제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기념사에서 “5·18은 민주주의를 찬탈하고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군부독재 세력에 맞서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시민들의 자유와 정의, 인권을 수호해 낸 숭고한 투쟁이었다.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 역사의 살아있는 이정표”라고 말했다. 김 부시장은 “5·18 민중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민주주의를 말살한 책임자 전두환은 사과와 반성은커녕 거짓으로 가득 찬 자서전을 내 광주 정신을 훼손했고, 군부독재 후예들은 북한군 개입설을 유포하고 전두환을 영웅으로 치켜세우고, 유공자들을 조롱하는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병진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장은 “5·18 민중항쟁은 이미 4차례의 공식 조사가 있었음에도 진실이 묻혀있다”면서 “5·18 진상규명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5·18민중항쟁에 대한 역사 왜곡도 끊임없이 자행되고 있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지만원과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폭동’이라며 망언을 쏟아냈다”며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을 함께 요구했다.
 
행사를 찾은 시민들은 서울광장에 차려진 ‘5·18서울분향소’를 찾아 헌화했다. 광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낸 화환도 놓였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5·18민주화운동에 관련된 문제를 맞히는 ‘5·18 골든벨’과 당시를 배경으로 한 영화인 ‘택시운전사’와 다큐멘터리 ‘반성’을 상영하는 5·18영화제, 사진전 등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됐다. 골든벨 행사의 총상금은 710만원이며, ‘최후의 1인’으로 선정된 학생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이 주어졌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앞줄 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앞줄 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