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갈등 녹인 뜨거운 콘서트···양국 연주자 내내 눈맞췄다

 ‘당신의 눈동자’.
일본의 작곡가인 오시마 미치르(大島ミチル)가 두 사람을 위해 만들었다는 곡이 연주회장의 정적을 조용히 깨뜨렸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저녁 7시 일본 도쿄 하마리큐아사히(浜離宮朝日)홀에서 열린 피아니스트 이경미(경남대 교수·57)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村治佳織·41)의 ‘우정 콘서트’는 이렇게 시작됐다. 
 
25년 전 음악 축제가 열렸던 이탈리아에서 우연히 만난 두 사람, 2009년과 2012년 3년 간격으로 두 사람을 찾아온 암과 함께 맞서 싸운 투병 동지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인생에서 뗄 수 없는 친구가 됐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그런 두 사람을 위해 작곡가 오시마가 만든 곡 ‘너의 눈동자’에 대해 무라지는 “우리 두 사람의 우정이 더 큰 의미로 발전하면 한·일, 일·한 양국의 우정이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아 연주하고 싶다”고 했다.
 
연주 도중 피아노 앞에 앉은 이경미는 무라지와 눈을 자주 맞췄다. 무라지의 기타 연주 소리에 귀를 잔뜩 기울이며 연주했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처음부터 기타와 피아노의 앙상블을 위해 쓰인 곡은 없다. 편곡으로 함께 연주할 곡을 만들고, 또 상대방의 소리를 잘 들으며 내 소리를 맞추는 것”이라고 했던 이경미의 사전 인터뷰 그대로였다. 
 
인터뷰에서 이경미는 “작은 기타소리가 피아노에 묻히지 않도록 배려해야 한다. 남의 소리를 먼저 듣는 그런 배려가 한ㆍ일 관계에도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당초 이번 콘서트는 올 11월쯤으로 기획됐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가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현악4중주와 협연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가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현악4중주와 협연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하지만 “일본의 새로운 시대(레이와)가 시작되는 5월로 연주회를 앞당겨 양국 관계 개선의 작은 실마리라도 만들어보는 게 어떠냐”는 주변 지인들의 권유를 받고 연주회를 앞당겼다.
 
두 사람의 우정, 그리고 한·일관계 개선의 바람을 담은 의미 있는 ‘장치’들이 연주회 곳곳에 숨어있었다.  
 
무라지는 “내가 입은 옷 중 빨간 상의는 일본(의 국기 등)을 상징한다. 그리고 스커트는 한국에서 산 것”이라고 했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와 일본의 기타리스트 무라지 가오리가 연주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홀을 가득 메운 양국의 관객들도 ‘우정 콘서트’의 중요한 조연들이었다. 
 
한국 측에선 지난주 도쿄에 부임한 남관표 주일한국대사와 김경한 정무공사, 오공태 도쿄한국학교 이사장 등이 처음부터 끝까지 객석에서 박수를 보냈다.
 
일본에선 이경미와 친분이 두터운 오구라 가즈오(小倉和夫) 전 주한일본대사, 오쿠조노 히데키(奧園秀樹) 시즈오카(靜岡)현립대(국제관계학)교수 등 한국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가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현악4중주와 협연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16일 밤 일본 도쿄의 하마리큐아사히홀에서 열린 '우정의 콘서트'에서 피아니스트 이경미가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현악4중주와 협연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경미 제공]

두 연주가의 앙상블과 솔로 연주를 섞어 진행된 연주회는 커튼콜과 앙코르 연주가 이어지며 9시가 넘어서야 끝났다.
 
경색된 양국관계 속에 열린 콘서트인만큼 일본 언론도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특히 일본 NHK는 지난 3월과 4월 서울과 도쿄에서의 연습 과정부터 연주회 당일 리허설까지 전 과정을 밀착 취재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