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산 5G폰, 미국시장 진출…S10, 최대 77만원까지 할인

버라이즌의 5G 로고가 새겨진 갤럭시S10. [사진 테크크런치]

버라이즌의 5G 로고가 새겨진 갤럭시S10. [사진 테크크런치]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의 5세대(5G) 이동통신 모델을 미국에 출시했다. 미국에 완제품 형태로 처음 출시된 5G 스마트폰으로 현재 국내에서도 판매 중인 바로 그 모델이다.  
 
미국 1위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갤럭시S10 5G를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버라이즌은 현재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갤럭시S10 5G는 미국에 출시된 첫 5G 스마트폰이다. 지난달 버라이즌이 5G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판매했던 단말기 ‘모토Z3’는 4G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에 5G가 가능한 별도 통신 모듈을 붙여야 하기 때문이다. 미 경제방송 CNBC는 S10 5G를 놓고 “별도의 설치나 구성없이 바로 5G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첫 스마트폰”이라고 설명했다.  
 
최대 77만원 파격 할인…삼성, 미국 시장점유율 확대 목적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출시 이벤트 성격으로 S10 5G에 최대 650달러(약 77만5000원)까지 깎아주기로 했다. 이른바 ‘삼성 VIP 키트’ 프로그램이다. AT&T나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내 다른 통신업체에서 버라이즌으로 번호이동을 하면 200달러(약 23만8500원), 여기에 중고폰 보상프로그램을 이용하면 450달러(약 53만6500원)을 추가 할인받는다.  
 
관련기사
S10 5G의 미국 출고가는 256GB 모델이 1300달러(약 151만1900원), 512GB 모델이 1400달러(약 162만8200원)다. 여기에 주별로 7~10%가량의 부가가치세가 붙지만, 650달러 할인을 받으면 실제로 미국에서 S10 5G 소비자가 지불하는 값은 100만원 미만이다. 현재 삼성은 미국에서 애플(40%)에 이어 2위 사업자다.
 
국내 출고가를 살펴보면 256GB 모델은 139만7000원, 512GB 모델은 155만6500원이다. 여기에 요금제 별로 이통사의 공시지원금, 판매점 추가지원금 등을 소비자마다 따로 받을 수 있다. 
 
LG V50도 17일부터 미국 예약판매 시작 
LG전자는 17일부터 미 통신업체 스프린트를 통해 5G 스마트폰 V50씽큐를 예약판매한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17일부터 미 통신업체 스프린트를 통해 5G 스마트폰 V50씽큐를 예약판매한다. [사진 LG전자]

S10에 이어 LG전자도 미 통신업체 스프린트를 통해 5G 스마트폰 V50씽큐를 17일부터 예약판매한다. 애틀랜타ㆍ댈러스ㆍ휴스턴ㆍ캔자스시티 등 4개 도시에서 판매하며 출고가는 1152달러(약 137만3600원)이다. 리스 형태로 쓸 경우, 매달 24달러(약 2만8600원)에 이용자마다 통신요금을 따로 내면 된다. V50은 2주 뒤인 오는 31일 미국에서 공식 출시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