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르바이트 첫날마다…10대 여성 종업원 성폭행한 사장

[연합뉴스]

[연합뉴스]

10대 여성 아르바이트 직원들을 술에 취하게 한 후 성폭행한 음식점 업주가 구속됐다. 확인된 피해자만 3명이다.

 
울산남부경찰서는 울산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30대 남성 A씨를 강간 혐의로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께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영업을 끝내고 10대 아르바이트생 B양에 술을 먹여 취하게 만든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 같은 수법으로 A씨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된 아르바이트생은 B양을 포함해 3명으로, 모두 10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모두 출근 첫날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로 성관계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A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지난 15일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