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 와이번즈 나주환, 헤드 샷 맞고 병원 이송

쓰러진 SK 나주환. [연합뉴스]

쓰러진 SK 나주환. [연합뉴스]

SK 와이번스의 내야수 나주환이 헬멧에 공을 맞고 쓰러졌다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주환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8회 초 NC 투수 배재환이 던진 공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날 나주환의 머리로 향한 볼은 배재환의 3구째 패스트볼이었다. 미처 피하지 못한 나주환은 머리를 맞았고, 헬맷까지 벗겨졌다.
 
충격으로 일어서지 못한 나주환은 대기 중이던 구급차에 실려 목 보호대를 하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속구를 머리에 던진 배재환은 규정에 따라 퇴장됐다. SK 관계자는 "나주환은 현재 의식이 있으며, 약간의 어지러움 증세가 있어서 삼성 창원병원에서 CT촬영 등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