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희상 의장 만난 양정철 “나에게 ‘양비’임명장 주신분”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를 이끌게 된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장은 16일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두 사람은 이날 배석자 없이 만나 20여분 간 얘기를 나눴다.  

 
양 원장과 문 의장의 인연은 과거 노무현 대통령 참여정부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문 의장이 2003년 노무현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았을 때 양 원장은 청와대 국내언론행정관·비서관으로 일하면서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있다.  
 
양 원장은 이날 문 의장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의도에 2년 만에 왔으니 여의도 큰 어른께 개인적으로 인사드리러 온 것"이라며 "(사람들이) 저에게 '양비'(양 비서관)이라고 하는데, 그 비서관 임명장을 주신 분"이라고 예방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양 원장에게 현 정치 상황에서 집권여당의 정책을 설정하는 민주연구원 원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은 “우리 정당정치가 정책과 비전, 담론으로 여야가 선의의 경쟁을 하는 정치문화로 바뀌었으면 하는 소망이 있다”며 “의장님께서 정당정치가 한 단계 미래로 가기 위해 가져야 할 국회 상에 대한 고민을 수준 높게 가지고 계신 분이라 가르침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의장님께서 제가 (민주연구원장에) 부임한 것을 계기로 집권당이 정책과 비전, 수준 높은 담론을 차분하게 준비하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민주당뿐만 아니라 각 정당들이 서로 정책·비전·담론으로 선의의 경쟁을 하는 정치문화로 갈 수 있도록 분발하라고 당부하셨다”고 전했다.
 
양 원장은 “의장님께서 말씀하시는 내용을 잘 받들어서 총선 같은 정치상황과 관계없이, 집권당으로서 민주연구원이 좋은 정책과 비전을 준비해 야당과 선의의 정책 경쟁구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생각을 새삼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정당의 연구원장이 국회의장을 만난 것은 이례적이라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질문에 “(정치적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으며 “다음 주가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라서 노 전 대통령 얘기, 청와대 얘기 등으로 모처럼 추억 여행도 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