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이킴, 美 명문 조지타운대 정상 졸업…“졸업식 참석은 NO”

가수 로이킴. [일간스포츠]

가수 로이킴. [일간스포츠]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재학 중인 미국 조지타운대학을 정상 졸업한다.  
 
로이킴 측은 16일 일간스포츠에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현재 로이킴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한국에 머물고 있어 졸업식 참석을 하지는 않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로이킴은 재학 중 학교생활에 매우 충실했고 이번 학기 역시 최선을 다했다”며 “졸업 여부에 관한 것은 학교 측의 결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로이킴은 가수 정준영(30·구속)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로 지난 4월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4월 9일 오전 귀국한 로이킴은 다음날인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로이킴이 졸업 예정인 조지타운대는 미국 명문대학 중 하나로 꼽힌다. 로이킴의 입건 소식이 알려지자 대학 졸업이 불투명하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조지타운대가 성적 학대를 학교 규율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는 등의 이유에서다. 
 
메드 힐 조지타운대 대변인은 로이킴의 음란물 유포 혐의와 관련해 “조지타운대는 성적 일탈 행위로 보고된 사례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와 대응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각각 사건을 공정하게 평가할 것”이라는 입장을 지난 4월 밝힌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