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플IS] 박선주도 반한 하성운표 '너의 집 앞에서'(feat. '라스' MC)


하성운의 노래가 원곡 작곡자도 반하게 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쓰앵님의 특집'으로 꾸며졌다. 제자들 덕분에 이름을 알린 배우 류승수, 가수 박선주, 학원강사 이다지, 전 스포츠댄스 선수 박지우가 출연했다. 가수 하성운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하성운은 "국민 프로듀서님 덕에 워너원으로, 솔로가수 하성운에 이어 '라디오스타' MC까지 입성하게 됐다. 국프님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라디오스타'에 나오고 싶었는데 MC로 나오게 돼서 새롭다"고 감회를 전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찾지 못할 정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점차 적응된 모습이었다. "소문에 따르면 특히 이 자리를 잘 안 챙겨준다고 하더라"면서 스스로 토크 참여 기회를 노렸다.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도 인정한 '낄끼빠빠' 스페셜 MC였다. 타이밍을 봤다가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는 진행력으로 남다른 센스를 발휘했다. 점점 향상된 실력을 보였다. 

무엇보다 이날 하성운은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원곡자의 '픽'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박선주는 "워너원은 프로그램(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시작할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쿨 이재훈이 원곡을 부르고, 김범수가 리메이크한 '너의 집 앞에서'를 하성운이 불렀더라. 프로그램에서 할 때는 짧게 나와서 몰랐는데, 콘서트에서 부르는 모습을 봤다. 사실 '너의 집 앞에서'는 난도 높은 곡이다. 김범수조차 어려워한 곡"이라면서 "자칫 위험한 발언일 수 있지만 부르는 노래를 들으면서 '저 오빠와 사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박선주는 하성운에게 '너의 집 앞에서'를 불러 달라고 요청했다. 하성운은 긴장했지만 안정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박수를 받았다. 박선주는 하성운이 노래를 시작하자마자 입을 틀어막으며 감탄했다. 다음엔 꼭 하성운과 작업을 해보고 싶다는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가수로서 본업인 노래로 감동을, 첫 도전이었지만 스페셜 MC로서 보다 향상된 진행력을 보여준 하성운이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