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달라진 스승의날 풍경…"2월 말로 날짜 옮기자" 주장도


[앵커]

이런 훈훈한 스승의 날 모습들만 있으면 참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게 또 현실이기도 합니다. 어제(15일) 스승의날 재량 휴교를 한 곳도 700여 곳이었습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선생님과 학생이 함께 공연을 하고 바람개비를 만들어 학교를 단장합니다.

단순히 감사인사를 나누기보다, 교권과 학생 인권을 함께 고민해봅니다.

스승의 날 풍경이 점점 바뀌고 있는 것입니다.

전체 초중고교의 5.8%, 약 700여 곳은 아예 재량 휴업을 했습니다.

늘어나는 교권 침해 사례와 김영란법 등 사회적 분위기도 한 몫을 했습니다.

날짜를 바꿔서 본래 의미를 찾자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사실 맨 처음 스승의 날은 5월이 아니라 9월이었습니다.

충남의 청소년 적십자사 회원들이 은사님들을 찾아 나선 것이 그 시작입니다.

이후 적십자는 세종대왕이 태어난 5월 15일로 날짜를 바꿨습니다.

우리나라 교육에 기여한 업적이 크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명주/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 : (스승의 날이) 가르쳐 준 교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날이 됐으면
좋겠다. 그래서 2월 말로 옮기는 운동을 벌인 것입니다.]

한편 예비 교사들은 벌써부터 성추문 사건에 휘말려 있습니다.

교육부는 일부 교대 남학생들이 단체 채팅방에서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한 사건과 관련해 전국 교대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성폭행 피해" 학교에 징계 요청했지만…학폭위 사각지대 "성추행 교사 더 있다"…참다못한 학생들 대자보 폭로 비유했을 뿐? 수업 중 교사, 학생들에 '낯 뜨거운 발언' '학교 고발'…노래로 호소한 서울공연예술고 학생들 스쿨미투 '2차 가해' 이어지는데…"정부가 응답할 차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