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리 위 달리던 택시, 난간 들이받고 추락…2명 사상


[앵커]

어제(15일) 새벽 부산의 한 다리 위를 달리던 택시가 난간을 들이받고 7m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승객 1명이 숨지고 기사가 크게 다쳤습니다. 긴박했던 순간, 지나던 시민들이 달려가서 택시 문을 열고 구조를 도왔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택시가 우회전을 하며 다리로 진입합니다.

중앙선쪽으로 치우치자 기사가 급히 운전대를 돌립니다.

택시는 다리 난간을 들이받고 7m 아래로 곤두박질칩니다.

사고는 어제 새벽 5시 20분쯤 일어났습니다.

긴박했던 순간, 맨 먼저 구조에 나선 것은 다리 위에 있던 시민들이었습니다.

[김재익/목격자 : 엔진룸에서 불이 나고 있는 겁니다. 각목으로 (문을) 열었거든요. 119 오고 경찰 오고…]

택시기사 61살 양모 씨는 크게 다쳤지만 목숨은 건졌습니다.

[부산 동래경찰서 교통조사계장 : 에어백이 터지니까 충격 완화도 됐을 거고요.]

반면 뒷좌석에 타고 있던 승객 53살 손모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택시가 떨어진 지점은 바로 이 산책로 위였습니다.

사고 당시 이 곳을 지나는 사람들이 있었더라면 더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숨진 손 씨는 평소 잘 타지 않던 택시를 타고 이른 아침 출근하던 길이었습니다.

[직장 동료 : 아끼는 스타일인데 (파업 문제로) 버스가 없으니까 택시를 타고 왔겠죠.]

경찰은 운전대가 말을 듣지 않았다는 양 씨의 진술을 토대로 차량 결함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부산소방본부)

JTBC 핫클릭

부친 명의로 공유차량 빌린 고교생…시속 180㎞ 질주 음주단속 피해 '만취 도주극'…순찰차 들이받고 멈춰 통도사 고령운전자 돌진 사고…'면허반납 논의' 재점화 광주~대구 고속도로 5중 추돌…전국 곳곳 화재로 대피 소동 "고속도로 중간서 내렸다 차에 치여"…20대 여배우 사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