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해혐의로 체포

경찰마크. [뉴스1]

경찰마크. [뉴스1]

말다툼 도중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전 김포시의회 의장 A(5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57분께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소방당국 요청을 받고 출동해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숨진 B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며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쌓여 있던 것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2012∼2014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낸 A씨는 2017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