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④] 김성규 "'킹덤' 공개후 '섹시하다' 반응, 신기한데 좋아"


김성규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끝 '킹덤'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으로 관객들과 만나는 김성규는 1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범죄도시' 양태 뿐만 아니라 '킹덤' 영신으로도 연달아 주목 받았다"는 말에 "영신은 캐릭터가 정말 좋다. (주)지훈이 형도 애초부터 '영신이 보이는 역할'이라는 이야기를 해주셨다"고 운을 뗐다.

김성규는 "사실 연기를 할 땐 잘 몰랐다. 그냥 '열심히 하자'는 마음 뿐이었는데, 좋은 반응이 나오니까 신기하다. 영신에 대해 '멋있다'를 넘어 '섹시하다'고 말하는 분들도 봤다. '내가 살면서 언제 저런 이야기를 들어 본 적 있나?' 싶더라. 작품과 캐릭터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새삼 느꼈다"고 고백했다.

"해당 반응들을 처음 접했을 때 기분은 어땠냐"고 묻자 김성규는 "'역시 사람의 시각은 다양하구나' 싶었다"며 호탕하게 웃더니 "지금까지 보여드린 모습, 지금 보여지고 있는 모습은 모두 내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다. '킹덤'을 찍으면서 '내가 못한 경험이 엄청 많구나' 생각했다. 주지훈, 배두나, 김상호, 전석호 등 선배들의 모습을 보면서 '내가 조금씩 영향받고 있구나' 매번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어려웠던 것들, 어렵다고만 생각했던 것들을 해낼 수 있고, 그것이 긍정적으로 가능하구나' 생각이 들 때면 '경험을 하면 어떤 식으로 보여질 수 있다'는 것을 함께 깨닫게 된다. 성격이 좋아질 수도 있고, 더 섹시해 질 수도 있고. 무엇보다 '킹덤'은 '범죄도시'와 또 다른 평가라 그 자체만으로도 좋았다"고 강조했다.

김성규는 이번 작품에서 조폭과 형사에게 쫓기는 연쇄살인마 강경호를 맡아 사연도 없고 감정도 없는 극악무도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성, 오래도록 회자될 기념비적인 악인의 탄생을 알렸다.

'범죄도시'에서 극악무도한 장첸(윤계상)의 수하 양태로 등장해 눈도장을 찍은 김성규는 넷플릭스 '킹덤'의 주연으로 발돋움, '악인전'으로 칸영화제 레드카펫까지 밟게 되면서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제72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가 타협할 수 없는 상황 속 살인범을 쫓으며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은 범죄액션 영화다. 15일 개봉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