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찬 두 가지로 끼니 때우는 아이들…'북 식량난' 실태


[앵커]

북한의 식량난이 지금 어느 정도인지 유엔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이 그 실태를 밝혔습니다. 직접 북한현지에서 찍은 영상을 통해서였는데요. 정치적 논란을 떠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황해남도 신원군의 한 유아원입니다.

아이들이 체조를 배우고 뛰어 놉니다.

유아원 직원이 아이들의 식사를 준비합니다.

밥 한공기에 반찬은 두 가지뿐입니다.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이 지난해 5월 북한 전역을 나흘간 돌며 찍은 영상입니다.

[데이비드 비슬리/유엔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 북한 지도부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만 보지 않았습니다. 제가 가고 싶은 곳을 가서 살펴봤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북한 식량배급량이 하루 1인당 380g에서 300g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10년 만에 최악의 흉작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정치적 논란과 별개로 북한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드 비슬리/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 북한 지원의 1원이라도 납세자가 수긍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할 것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2021년까지 3년간 1억6천만 달러, 우리 돈 1800억 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계획했습니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추가적인 식량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영상제공 : 유엔 세계식량계획)
(영상디자인 : 강아람·오은솔)

JTBC 핫클릭

대북 식량지원 논의에…야간 위성사진으로 본 북 경제는? 북 매체 "인도주의 생색내기 그만"…'식량지원' 첫 반응 트럼프 "북한, 신뢰 위반 아니다"…대북 정책 딜레마? 정부, 북 식량지원 본격 추진…트럼프도 '인도적' 지지 홍수·가뭄에 '식량사정 최악'…북 농촌 현지 영상 입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