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北 식량난으로 여전히 고통…서울시도 협력하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에게 북한의 영·유아를 비롯한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 지원을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4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비슬리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이 여전히 식량난과 기아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를 돕기 위한 WFP의 노력을 기대하고 서울시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전쟁으로 폐허가 됐던 한국은 WFP의 도움을 얻어 이제 세계 10대 경제 대국으로 성장하고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바뀌었다”며 “‘기아 제로’라는 WFP의 열정이 전 세계에 걸쳐 전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비슬리 사무총장은 이날 박 시장에게도 “최근 북한 현장조사 결과 전체 인구의 40%가 식량난을 겪고 있다”며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했다. WFP는 최근 발표한 ‘북한식량안정성조사’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18년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전년대비 12% 감소한 490만톤을 기록해 최근 10년 내 가장 낮은 생산량을 보였다고 밝혔다. WEP는 북한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1010만여명에 대한 긴급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요청했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한국은 이제 보답(원조)을 하고 있다”며 “연간 7000만달러의 공여를 WFP에 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WFP는 예멘·에티오피아·수단 등에서 광범위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최근에는 북한에 대한 식량 보고서도 발간했다”고 소개했다.
 
박 시장과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 주민들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한 식량 등 인도지원의 필요성과 지속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으로부터 기념품으로 받은 모자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으로부터 기념품으로 받은 모자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