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가 억만장자 해저 1만927m 탐사 “거기에도 쓰레기”

마리아나 해구 탐사에 사용된 잠수정 ‘리미팅 팩터’. [로이터=연합뉴스]

마리아나 해구 탐사에 사용된 잠수정 ‘리미팅 팩터’. [로이터=연합뉴스]

빅터 베스코보

빅터 베스코보

세계 7개 대륙의 최고봉을 정복한 월가의 억만장자가 전 세계 바다에서 가장 깊은 곳에 도달하는 신기록까지 달성했다. 주인공은 미국의 사모펀드 ‘인사이트 에퀴티 홀딩스’ 공동 창립자이자 투자자인 빅터 베스코보(53·사진)다. 미국 CNN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간) 베스코보가 해저 1만927m에 도달해 마리아나 해구의 ‘챌린저 딥’ 탐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 해군이 1960년 같은 지역에서 달성한 종전 기록을 16m나 경신한 것이다.
 
마리아나 해구는 전 세계 바다에서 가장 수심이 깊은 지역으로 괌에 인접해 있다. 태평양판이 필리핀판 밑으로 들어가면서 만들어진 마리아나 해구는 평균 수심이 7000~8000m에 이를 정도로 깊다. 지구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이 해발 8848m에 달하지만 챌린저 딥을 거꾸로 세우면 이보다 약 2000m 이상 더 높다. 비행기 항로로 이용되는 지구 대기의 성층권에 이를 수 있다.
 
이 같은 깊이 때문에 그간 마리아나 해구 극심점에 도달한 사례는 단 세 차례밖에 없다. 1960년 미국 해군 중위인 돈 월시와 스위스 엔지니어인 자크 피카르드가 바티스카프 트리에스테호에 타고 최초로 유인 탐사에 성공했다. 기록은 1만911m였다. 이후 52년이 지난 2012년 ‘타이타닉’을 연출한 영화 감독 제임스 캐머런이 ‘딥시 챌린지’ 프로젝트를 진행해 1만908m에 도달한 바 있다.
 
잠수정을 타고 해저 1만927m의 ‘챌린저 딥’에 도달한 베스코보는 해저 밑바닥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빨간 동그라미)와 곰치 등 심해 생물을 발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잠수정을 타고 해저 1만927m의 ‘챌린저 딥’에 도달한 베스코보는 해저 밑바닥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빨간 동그라미)와 곰치 등 심해 생물을 발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베스코보가 ‘파이브 딥스 엑스퍼디션’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따라 이들의 기록은 깨지게 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베스코보는 지난 3주 동안 총 네 번의 잠수를 시도했으며, 지난달 28일에는 총 4시간 동안 챌린저 딥에 머물렀다. 베스코보가 이 같은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것은 자체 건조한 잠수정 ‘리미팅 팩터’ 덕이 컸다. 챌린징 팩터는 세계 최초의 티타늄 소재 잠수정으로 베스코보가 총 4800만 달러(약 570억원)를 들여 만들었다. 해저 1만4000m의 수압에도 견딜 수 있으며 총 2명이 탑승할 수 있다.
 
최첨단 잠수함을 타고 심해로 내려갔지만 베스코보가 정작 본 것은 실망스러웠다. CNN은 “베스코보가 지구의 가장 깊은 곳에서 플라스틱 소재 가방과 사탕 포장지를 관찰했다”고 전했다. 베스코보가 이끄는 연구진은 향후 심해 생물을 대상으로 실험을 해 미세 플라스틱이 심해 생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지구 생명 기원의 단서를 제공할 생명체 4종을 새로이 발견하는 성과도 거뒀다.
 
한편 이미 다섯 개의 극심점 중 세 군데를 탐험한 베스코보는 오는 8월 북극해에 위치한 몰로이 딥(해저 5670m)에 도달한 후 프로젝트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