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신 2구 추가, 총 5명째…독일 '석궁 죽음 미스터리'



[앵커]



최근에 독일의 한 호텔에서 석궁 화살을 맞고 숨진 3명의 시신이 발견됐었지요. 현지 경찰은 호텔에서 숨진 한 여성의 집을 수색하다가 시신 2구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독일 언론은 '석궁 죽음 미스터리'라고 보도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울창한 나무에 둘러싸인 독일의 한 호텔에서 현지시간 11일 3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55살 남성 A씨와 33살 여성 B씨는 침대에서, 30살 여성 C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이들 시신에는 석궁 화살 여러 발이 맞은 흔적이 있었습니다.



목과 턱 사이에 화살을 맞은 흔적도 나왔습니다.



[슈테판 가이스바우어/니더바이에른 경찰 대변인 : 현장에서 모두 3개의 석궁이 발견됐습니다. 그 중 하나는 가방 안에 있었습니다.]



A씨와 B씨는 독일 서북부 라인란트팔츠주, C씨는 독일 북부 비팅겐에서 온 현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이 어떤 관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틀만에 숨진 C씨의 집에서 여성 2명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호텔이 있었던 독일 바이에른주 파사우에서 약 650km 떨어진 곳입니다.



[발터 필러/파사우 검사 : 숨진 두 여성의 신원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고, 죽음에 이른 원인도 확실하지 않습니다.]



독일 DPA통신은 '석궁 죽음 미스터리'라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에 '다른 사람이 개입됐다는 증거가 아직까지는 없다'며 사인을 파악을 위해 시신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JTBC 핫클릭

러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염 휩싸여…최소 41명 숨져 교황청 "충격", 각국 애도 잇따라…마크롱 "재건 총력" 급진 채식주의자의 '정육점 습격'…유럽 곳곳 잇따라 세기의 폭로자냐, 성범죄 전력 해커냐…어산지, 결국 체포 파리 중심가 방화·약탈…'노란조끼' 다시 폭력사태로 얼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