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바닷가 쓰레기 수거해보니…'이 브랜드' 포장지 가장 많아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영국 바닷가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 포장재 쓰레기는 다름아닌 코카콜라와 펩시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자선단체 '오물에 반대하는 서퍼들(Surfers Against Sewage·SAS)' 소속 4만5000명은 지난달 해변과 강둑 등 229곳에서 4만9000점의 포장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중 브랜드 식별이 가능한 2만점을 분석한 결과 코카콜라 제품 포장재가 전체의 15.5%로 가장 많았다. 펩시콜라를 생산하는 펩시코는 10.3%를 차지해 2위였다.
 
이어 오레오, 리츠 등 유명 과자 회사 몬델리즈(6.8%), 맥도날드(6%), 스위스 유력 식품기업 네슬레(5.5%)가 뒤따랐다.
 
매체에 따르면 절반 이상의 쓰레기가 이들을 포함한 10개 식음료기업이 생산한 제품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SAS는 "이번 조사 결과는 대기업들이 플라스틱 및 포장재 오염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불과 10개 기업이 전체 포장재 오염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사업 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SAS는 구체적으로 기업들이 포장재를 덜 사용하면서 쉽게 재활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AS는 이같은 분석 결과를 영국 환경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현재 포장재 처분에 들어가는 기업 부담분을 연간 5000만∼1억 파운드(약 7700억∼1조5400억원)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는 제조업체와 유통업체가 포장재 쓰레기 처분 비용의 10% 미만, 연간 1억 파운드(약 1540억원) 정도를 부담하고 있다. 나머지 90%는 주민세나 다른 세금 등을 통해 소비자가 부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