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18 진실' 세계에 알린 외국인들…'팩트 시트' 첫 공개


[앵커]

"독일 제1공영방송 소속 위르겐 힌츠페터, 금방 찾을 수 있을 겁니다."
- 영화 '택시운전사' 중에서

영화 '택시운전사'의 한 장면이지요. 힌츠페터는 80년 5월에 택시 운전사 김사복의 도움으로 광주로 가서 5·18의 진실을 전 세계에 고발했습니다. 힌츠페터에게 '80년 광주'를 가장 먼저 알린 것은 주한 외국인들이었습니다.

[린다 존스/월요모임 멤버 : 호텔에서 기자들이 사용하는 전화도 도청됐어요. 그래서 우리는 일종의 암호를 사용했죠.]

1970년대부터 80년대 초반까지 박정희 전두환 독재의 실체를 비밀리에 해외로 전파한 '월요모임'입니다. JTBC는 이들이 80년 5월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몰래 전한 편지 내용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

먼저 이들이 남긴 증거와 육성 증언을 유선의 기자가 보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전두환 신군부는 80년 5월 17일 확대 계엄을 선포했습니다.

언론의 접근도 막으면서 광주는 철저하게 차단됐습니다.

광주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서울에서조차 전혀 알 수 없던 때인 80년 5월 20일.

미국 시카고의 소식지에 광주의 참상이 실렸습니다.

30명 넘는 시민과 학생이 숨졌고, 인권·노동운동을 했던 이문영 교수와 문익환·문동환 목사 등이 구속됐다는 내용입니다.

한국에서 활동한 외국인 인권운동가·선교사들의 비밀조직 Monday Night Group, 월요모임의 회원 린다 존스가 만든 소식지입니다.

[이남희/UCLA 한국학 교수 (린다 존스의 동료) : 전화도 그 때는 도청이 돼서 상당히 조심스러워했지만 그럼에도 여러 소식통을 통해서 자료를 받고 그런 소식지를 발간하고…]

월요모임이 미국과 일본으로 보낸 5월 19일자 사실보고서, Fact Sheet에는 광주의 상황이 담겼습니다.

시민들이 총으로 잔인하게 폭행을 당하고 탱크에 짓눌리는데 이런 실상이 보도되지 않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월요모임이 일본에 있던 독일 기자 힌츠페터에게 광주의 소식을 알린 이유입니다.

[최용주/5·18 기념재단 비상임연구원 : (도쿄에 있던) 폴 슈나이츠 목사는 한국의 월요모임 회원을 통해서 들었고요. 자기가 들은 광주의 소식을 같은 나라 출신인 힌츠페터에게 전달해줬고…]

도청과 감시 속에서 외신기자들과 만나는 것은 사실상 첩보전이었습니다.

[린다 존스/월요모임 회원 : 어디서 만날까 하고 물으면 서대문에서 만나자고 하고 동대문에서 만나는 식이었죠.]

월요모임이 Fact Sheet를 미국에 보낼 때는 문동환 목사의 부인이자 월요모임 멤버인 페이 문이 큰 역할을 했습니다.

[문영미/문동환 목사·페이 문(월요모임 회원)의 딸 : 미군들이 주고 받는 특별한 우편 시스템이 있기 때문에, 그건 검열에서 제외가 되는 부분이어서, 저희 엄마가 미군 우편을 통해서 국내 소식들, 월요모임에서 작성했던 팩트 노트라든가 그런 걸 해외에 보내기도 하고…]

(화면제공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영상디자인 : 조승우)
 


 

JTBC 핫클릭

김용장 "군인들, 시민으로 위장 투입…분위기 악화 역할" "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헬기 사격, 전투기 출격대기도…" 구체적 증언 '일치' 북한 특수군으로 몰린 '넝마주이'…5·18 '김군' 목소리 "계엄군이 시민 사살해 시범 보였다"…5·18 문건서 확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