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노삼성차 노조 "협상 진전 없으면 21일부터 전면파업"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중앙포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중앙포토]

르노삼성차 노조가 사측과의 협상을 앞두고 전면 파업을 예고했다.
 
제28차 교섭을 앞둔 르노삼성차 노조는 14일 성명을 통해 회사 측이 전향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21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노조는 "회사는 2018년 임단협 제시안을 7개월간 미루다 올해 1월 10일 첫 제시안을 냈다"면서 "하지만 이 제시안은 노조 요구사항을 반영하지 않았고, 이후 지금까지 추가 제시안조차 내지 않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지금까지 임단협 교섭 자리에 사장은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고, 회사 쪽 교섭 대표도 두 차례나 경질하는 등 시간만 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회사가 교섭할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노조는 쟁의권을 이용해 회사 측에 최후통첩한다"고 경고했다.
 
노조는 우선 17일 회사 내 지정 장소에 천막을 치고 노조 위원장이 단식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20일 사외 집회를 시작으로 21일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금 및 단체 협약 협상에 들어갔다. 하지만 기본급 인상, 작업 전환배치 때 노조 합의 명문화,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신규 직원 채용 등 쟁점안을 놓고 지금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해 10월 이후 지금까지 모두 62차례에 걸쳐 250시간 부분 파업을 벌였다. 사측은 지난달 말 프리미엄 휴가를 명령해 닷새간 공장가동을 중단하는 등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