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헬기 타고 딸 학교 간 아빠 논란…"재력 과시" vs "교육 목적"

헬기를 타고 딸이 다니는 초등학교를 방문한 중국 학부모. [연합뉴스]

헬기를 타고 딸이 다니는 초등학교를 방문한 중국 학부모. [연합뉴스]

중국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딸이 다니는 학교를 방문한 아버지가 재력 과시 논란에 휩싸였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베이징에서 헬기 관광 회사를 운영하는 천모씨는 최근 헬기를 타고 딸이 다니는 베이징 하이뎬 구의 펑단 초등학교를 방문했다. 헬기가 학교 운동장에 착륙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은 중국 내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게 퍼졌고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천씨는 "과학기술 축제를 하는 학교 측이 나에게 부탁해 헬기를 타고 학교를 방문한 것"이라며 "헬리콥터가 어떻게 비행하는지를 설명하면 아이들이 중력의 법칙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헬리콥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항공 산업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천씨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갑론을박은 계속됐다. 한 중국 누리꾼은 "부의 격차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상상력을 키울 수 없게 하는 것은 바로 가난"이라고 말했다. 반면 "아이들이 헬기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그 원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좋은 경험을 제공한 것"이라며 천씨를 옹호한 의견도 있다고 SCMP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