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파업 D-1 막판 진통…부산 버스노조 15일부터 파업

버스 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부산 연제구 한 버스 공영차고지에 시내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송봉근 기자

버스 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부산 연제구 한 버스 공영차고지에 시내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송봉근 기자

버스 파업을 하루 앞두고 노사가 막판 협상을 벌이면서 진통을 겪고 있다. 파업을 예고한 14개 광역 지자체 버스 노조 가운데 14일 오후 10시 현재 파업을 철회한 곳은 대구·인천·충남·광주·전남 등 5곳이다. 충북, 경남 창원, 전북 등은 협상을 진행 중이다. 
부산은 이날 오후 9시 45분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부산 노사간 이견 심해 15일 첫차부터 파업
서울 임금인상률 두고 치열한 공방
경기 버스요금 200원 인상에 협상 급물살

 
부산 버스노조는 15일 오전 4시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신민용 전국자동차노련 부산 버스노조 정책국장은 “14일 오후부터 진행된 협상에서 노조는 임금인상률을 당초 10.9%에서 한발 물러서 8.1%로 하향 제안했지만 사용자 측은 당초 제시안인 1.8% 인상안에서 1%p 인상안도 내놓지 않았다”며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는 사용자 측과는 더는 협상이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부산 버스노조는 14일 오후 3시 30분부터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노사 간 의견 차이가 커 협상에 실패했다. 신 국장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올해 감소한 월 소득 30만원을 보전해주고, 여기에 추가로 임금 10.9%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며 “협상 과정에서 8.1% 임금인상률을 낮췄지만 이제 원안대로 10.9% 인상안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버스노조는 완전한 주 5일 근무제를 도입해 월 22일만 일하되 임금은 월 24일 치로 보전해달라는 입장이다. 이와 별도로 임금 10.9%를 인상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사용자 측과 부산시는 기존처럼 월 24일 근무에, 임금 인상률 1.8%에서 한 발치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협상이 결렬되면서 부산은 144개 노선 시내버스 2511대 운행이 멈춘다. 또 마을버스 571대도 모두 멈춰선다.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부산시는 지난해 1134억원을 시내버스 33곳에 지원했다. 올해 책정된 예산은 1300억원이다. 
 
파업이 결정됨에 따라 부산시는 파업 첫날 전세 버스 50대, 이튿날부터는 270대까지 늘려 운행할 방침이다. 또 교통량이 급증하는 새벽 5시~9시, 오후 6시~10시에는 렌터카 버스를 운행한다. 도시철도는 1시간 연장 운행하고, 운행 횟수도 50회 늘릴 예정이다.  
 
서울시 버스 노조는 이날 오후 3시부터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임금 인상률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 측은 5.98%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용자 측은 2% 이내 인상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원목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타결이 목표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게 되면 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기간 연장을 신청해 재협상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재협상 기간은 통상 14일이 주어진다.  
대구·인천을 제외한 전국적인 노선버스 파업을 앞두고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교통센터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시도 부단체장들이 영상회의로 노선버스 파업대책을 논의하고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인천을 제외한 전국적인 노선버스 파업을 앞두고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교통센터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시도 부단체장들이 영상회의로 노선버스 파업대책을 논의하고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10시 2차 회의를 하기로 예정된 경기도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오후 협상을 하고 있다. 정부가 경기 버스 요금 인상을 내놓으면서 파업 철회할 가능성이 커졌다. 경기 버스 노조는 시급 29.94%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경남 창원에서는 7개 시내버스 노조가 이날 오후 4시부터 경남지방노동위원회 2차 조정회의에서 막판 임금과 단체협상을 벌인다. 노조는 임금 12% 인상과 정년 60세에서 63세로 인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용자 측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파업에 결렬되면 창원 시내버스 회사 760대 가운데 560대가 멈춘다.  
 
울산 버스 노사는 14일 오후 2시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에는 전체 7개 버스 회사에서 110개 노선, 749대를 운행 중이며 이번 파업에는 66%가 참여하게 된다. 충북 청주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5시부터 충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 협상하고 있다. 쟁점은 주 52시간 시행에 따른 임금보전 문제다.  
 
각 지자체는 버스 파업으로 인한 교통 대란을 막기 위해 대비책 마련에 나섰다. 부산을 비롯해 경남, 울산 등은 전세 버스와 렌터카를 투입하고 택시부제와 승용차 요일제를 해제할 예정이다. 도시철도가 있는 지역은 증편과 연장 운행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14일 오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버스 파업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와 논의 후 브리핑을 마치고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14일 오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버스 파업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와 논의 후 브리핑을 마치고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서울·인천·경남=이은지·박형수·최은경·위성욱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