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와를 통해 알아보는 우리 역사…'한국의 기와' 특별전

경희대학교 중앙박물관(이하 ‘중앙박물관’)이 오는 5월 15일(수)부터 11월 29일(금)까지 ‘한국의 기와’ 특별전을 개최한다. 경희대 개교 7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하는 이번 특별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대학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19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 일환이다.
 
중앙박물관은 지난 1955년 개관 이래, 문화재의 수집과 전시 및 공공 교육을 충실히 수행했다. 특히 기와는 중앙박물관의 역점 분야다.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고구려 기와와 삼국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우리 역사 전 시기를 아우르는 기와를 소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수집한 기와는 총 2,500여 점에 이르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 그중 엄선된 1,000여 점의 기와를 소개한다.  
 
중앙박물관은 지난 2005년에는 ‘고구려와당 특별전’과 2012년 ‘백제기와-문양과 기술로 남은 와공(瓦工)의 자취’ 기획전을 통해 특정 시기의 기와를 소개했다. 이번 특별전인 ‘한국의 기와’는 우리 역사 전 시기를 아우르는 전시로, 기와를 통해 우리 역사를 되짚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특별전은 특히 삼국시대(고구려·백제·신라)의 문화 특징과 교류 양상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특히 신라와 통일신라 기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대중에 최초로 공개하는데, 삼국시대의 문화 양상과 그 계승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재이다. 특별전을 준비한 진현우 경희대 학예연구원은 “특별전 ‘한국의 기와’가 우리 전통문화의 형성 과정을 돌아보고 관람객에게 문화적 자부심을 상기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전은 무료이며, 중앙박물관은 전시와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단체 관람 및 체험 프로그램 문의는 경희대학교 중앙박물관으로 하면 된다.  
 
사진 설명
 
① 잡상(조선) ② 가릉빈가문 수막새(통일신라) ③ 귀면문 수막새(고구려) ④ 귀면와(통일신라) ⑤ 귀목문 수막새(고려) ⑥ 연화문 수막새(고구려) ⑦ 연화문 수막새(신라) ⑧ 연화문수막새(백제) ⑨ 용문 암막새(조선) ⑩ 연화문 수막새(통일신라) ⑪ 연화문 수막새(백제) ⑫ 당초문 암막새(통일신라)

① 잡상(조선) ② 가릉빈가문 수막새(통일신라) ③ 귀면문 수막새(고구려) ④ 귀면와(통일신라) ⑤ 귀목문 수막새(고려) ⑥ 연화문 수막새(고구려) ⑦ 연화문 수막새(신라) ⑧ 연화문수막새(백제) ⑨ 용문 암막새(조선) ⑩ 연화문 수막새(통일신라) ⑪ 연화문 수막새(백제) ⑫ 당초문 암막새(통일신라)

 
① 잡상(조선)  
기와지붕의 추녀마루 위에 놓이는 와제(瓦製) 토우(土偶). 장식 기와의 일종으로 흉사를 막아주는 벽사(辟邪)의 의미를 지닌다. 보통 『서유기』의 등장인물인 삼장법사, 손오공, 사오정 등이나 토신(土神)의 형상을 띄는 경우도 있다.
 
② 가릉빈가문 수막새(신라)
가릉빈가는 불교의 이상세계를 상징하는 전설의 새이다. 신라는 불국토의 구현을 열망하였는데, 이러한 염원이 기와에 드러난 것이다.
 
③, ④ 귀면문 수막새(고구려) / 귀면와(통일신라)
귀면은 전통적으로 많이 이용되는 문양이다. 무서운 짐승의 얼굴을 한 귀면문은 벽사의 의미를 지니며, 삼국시대 이후 계속 사용됐다. 고구려의 귀면문 수막새는 국내에 그 수량이 적으며 적색을 띄는 고구려 기와의 특색과 특유의 조형미를 잘 드러내고 있다.
 
⑤ 귀목문(鬼目文) 수막새(고려)
기와는 통일신라에 이르기까지 점차 화려해지다가 고려 시대에는 다시 소박하고 단조로워진다. 기와의 기능성이 좀 더 강조되고, 문양보다 형태의 변화가 일어난다. 고려 시대를 대표하는 기와는 귀목문 수막새로 중앙에 돌출된 반구가 있고 주변에 동심원이 표현되는 것이 특징이다. 해무리문(暈文)으로 불리기도 하며, 불교의 대일여래를 상징하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⑥,⑦,⑧,⑩,⑪ 연화문(蓮花文) 수막새
한반도에 기와가 수용된 이래 연화문은 삼국의 가장 주된 문양 중 하나였다. 기와의 수용이 불교의 도입과 맞물리기도 하지만, 당시 사람들의 삶에서 불교 신앙은 빼놓을 수 없는 것이었다. 연화문은 불교의 이상을 의미하며 삼국시대부터 가장 많이 사용된 문양이다.
고구려·백제·신라 삼국 모두 연화문을 새겼지만, 각국의 특색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도 특징이다. 가장 먼저 기와를 사용한 고구려는 연판을 구획선으로 분할하고 분할 면마다 연봉오리 연화를 배치하고 있다. 삼국 중 양감이 가장 강하며, 꽃의 끝부분이 주로 뾰족하게 표현된다. 백제는 연꽃이 피어있는 모습을 소박하게 표현하고 있는데, 꽃잎 끝부분에 돌기를 만들거나 반전시켜 양감을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라는 고구려와 백제의 영향을 모두 받아 양감이 있으면서도 꽃잎이 와당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더불어 꽃잎 중앙에 한 줄의 선이 표현되는 것이 특징이다.
통일신라 시대에는 연화문이 극도로 화려해진다. 연꽃이 두 겹으로 중첩되어 배치되고, 인동문·보상화문 등 다른 문양과 혼합되기도 한다. 표현되는 문양이 섬세하고 복잡한 만큼 이전 시기보다 양감은 떨어지는데, 신라 후기로 갈수록 복잡한 문양들이 추상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⑨ 용문(龍文) 암막새(조선)
조선은 성리학을 국가 이념으로 삼은 나라로 이전 왕조와는 다르게 불교를 멀리했다. 기와에도 이러한 변화가 잘 드러나는데, 이전까지 주로 사용되던 연화문의 비중이 줄고 문자, 용문 등이 시문된다. 특히 암막새의 경우 이전보다 막새면이 넓어지면서 표현이 다양해졌는데, 건물과 사용자의 위엄을 돋보이게 하는 용문이 주로 새겨졌다. 경희대 중앙박물관의 소장하고 있는 용문 기와는 용의 모습이 역동적이고 얼굴이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⑫ 당초문 암막새(통일신라)
수막새에 연화문이 시문되는 것과 같이 암막새에는 주로 당초문이 새겨졌다. 당초문은 넝쿨무늬 식물을 형상화한 것으로 끊임없이 이어지는 모습이 특징이다. 이러한 당초의 형상은 불교의 기본교리인 연기설(緣起說)을 상징하여 모든 것은 서로 이어져 있다는 유기적인 세계관을 표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